야당 "술수, 간사한 정부, 흑심..." 이 대통령 맹비난
상태바
야당 "술수, 간사한 정부, 흑심..." 이 대통령 맹비난
  • 석희열 기자
  • 승인 2009.11.25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과 자유선진당 등 야당은 27일 밤으로 예정된 이명박 대통령의 '국민과의 대화' 프로그램과 관련해 국민을 바보로 아느냐며 맹비난을 퍼부었다.

민주당 유은혜 수석부대변인은 25일 논평을 내어 "대통령이 행정중심복합도시 백지화선언과 4대강 토목공사 강행 입장을 일방적으로 국민에게 '통보'하겠다는 것인데, 이는 대화가 아니라 말 그대로 통보"라고 비판했다.

유 부대변인은 "게다가 이명박 한나라당 정권은 언론악법과 방송사 낙하산 사장 인사 등을 통해 정권 홍보용 방송을 만들고, 100분간의 전파 낭비를 하는 것도 모자라 내년도 청와대 국정 홍보 예산을 대폭 늘렸다고 한다"며 "이는 이 대통령이 대선 당시, 그리고 당선 이후 국민과 약속한 공약을 헌신짝 버리듯 팽개치면서 이에 따른 국민적 저항을 모면하려는 술수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이명박 한나라당 정권이 물량공세 홍보로 4대강 토목공사와 세종시 백지화, 방송장악 등을 왜곡 선전해도 국민은 더 이상 속지 않는다는 사실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말했다.

자유선진당 박선영 대변인도 이명박 정부를 간사한 정부로 맹공격했다.

박 대변인은 "표 받기 전에 샌 바가지가 표 받은 후에 새지 않겠나. 표 받기 위해 거짓말을 한 사람이 표 받은 후에 갑자기 정직한 사람이 되겠냐"며 "국민은 한 번 속지, 두 번 속지 않는다"고 강한 톤으로 대통령을 비판했다.

이어 "청와대는 대통령이 '난 더 이상 표를 받을 일이 없는 만큼 누구보다 사심 없이 세종시 문제를 다룰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할 예정이라고 말하고 있다"며 "참으로 간사한 정부다. 표 얻을 일 있을 때 가졌던 흑심이 이제는 사라졌단 말을 믿으란 말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대변인은 "대통령이 진정으로 국가 백년대계를 위해 세종시 해법을 원한다면 이회창 총재가 지난 10월 20일에 제안한 공개토론에 지금이라도 응해야 한다"며 "의원 하나 설득하지 못하면서 무슨 국민과의 대화냐"고 질타했다.

석희열 기자 shyeo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