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황식 하남시장 주민소환 끝내 불발
상태바
김황식 하남시장 주민소환 끝내 불발
  • 석희열 기자·이성훈 기자
  • 승인 2007.12.13 0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표율 미달로 소환투표 무효 처리... 시의원 2명은 소환 확정

▲ 12일 밤 개표장이 마련된 하남시 신장초등학교 체육관. 일부 투표함에서 투표구가 봉함되지 않은 것이 발견돼 참관인들이 선관위에 거세게 항의하는 등 주변이 소란스러운 가운데서도 개표요원들이 투표수 집계작업을 벌이고 있다.
ⓒ 데일리중앙 이성훈
▲ 김황식 하남시장.
ⓒ 이정하
김황식 시장에 대한 하남시민들의 주민소환이 낮은 투표율 때문에 끝내 불발됐다.

12일 치러진 김 시장에 대한 주민소환투표에서 투표권자 10만6435명 가운데 3만3040명이 투표해 최종 투표율은 31.04%에 그쳤다. 결국 주민소환법이 규정하고 있는 투표권자 총수의 3분의1 이상이 투표해야 한다는 개표 충족 요건에 미달해 무효 처리됐다.

하남시선관위는 이날 밤 11시45분 "12일 오전 6시부터 오후 8시까지 실시된 김황식 하남시장 등에 대한 주민소환투표에서 김 시장과 김병대 시의원의 경우 투표율이 개표 개시 요건에 미달돼 개표 없이 무효 처리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김 시장과 김병대 시의원은 주민소환 위기에서 벗어나 현재의 직을 유지할 수 있게 됐다. 반면 유신목·임문택 시의원의 경우 주민소환 투표율이 각각 37.63%, 37.59%에 이른데다 찬성표가 과반수를 넘어 주민소환이 확정됐다.

한편 이날 개표에 앞서 진행된 투표수 집계 과정에서 36개의 투표함 가운데 신장2동 4투표구 등 5개 투표함의 투표구가 봉함·봉인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예상된다. 참관인들은 개표 작업 중단을 요구하며 선관위에 항의했다.

선관위 쪽은 "사람이 하는 일이다 보니 작은 실수가 있었던 것 같다"며 "안이든 바깥이든 한 곳만 봉합·봉인되어 있으면 법적으로 문제될 것은 없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참관인들은 "선관위 마음대로 할바에야 참관인들을 왜 불렀느냐"며 "투표결과를 절대로 인정할 수 없다"고 거세게 반발했다.

참관인들은 문제가 된 5개 투표함에 대해 작업을 중단하고 보전해 줄 것을 요구했으나 선관위는 모든 투표함을 열어 작업을 진행해 서로 간에 고성이 오가는 등 마찰을 빚었다.

'광역화장장 유치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는 13일 기자회견을 열어 이번 사태에 대한 공식 입장을 내놓을 것으로 알려졌다. 

김황식 시장은 지난해 10월 광역화장장 유치 계획을 발표한 뒤 이에 반대하는 범대위 등 주민들과 줄곧 갈등을 빚어 왔다.

석희열 기자·이성훈 기자 shyeo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