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영 "평생 음악하면서 살고파... 내년부터 가수만 할 것"
상태바
박진영 "평생 음악하면서 살고파... 내년부터 가수만 할 것"
  • 김기동 기자
  • 승인 2009.12.12 1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가수 박진영씨. (사진=박진영 팬카페)
ⓒ 데일리중앙
가수 겸 작곡가 박진영(37)씨가 내년 7월부터는 가수에만 전념하겠다는 소망을 밝혔다.

JYP엔터테인먼트 대표와 프로듀서를 겸하고 있는 박진영씨는 최근 신곡 '노 러브 노 모어'를 내놓은 뒤 지난 10일 <SBS> 파워FM '박소현의 러브게임'에 출연해 "가수로 살 때가 가장 행복하다"며 이러한 뜻을 밝혔다.

그는 "이렇게 방송에서 하고 싶은 노래를 하고, 프로듀서나 CEO가 아니라 가수로 대해주니까 너무 행복하다. 내년에는 정말 가수만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내년 7월에 사장 자리에서 은퇴하는 게 꿈"이라고 구체적인 시기까지 못박았다. 그는 JYP 아시아 사장 자리는 이미 사임했고, 현재는미국 JYP 사장직만 맡고 있다.

그는 "내년 7월까지 JYP 가수들의 해외 진출을 모두 안정 궤도에 올려놓고, 그 이후에는 춤 연습하고 노래만 부르고 싶다. 평생 음악만 만들면서 살고 싶다. 난 가수 할 때가 가장 행복하다"고 거듭 자신의 뜻을 강조했다.

한편 JYP가 발굴해 키운 그룹 원더걸스가 미국 <폭스TV> '소 유 싱크 유 캔 댄스(So You Think You Can DANCE)'에 출연한 뒤 지난 10일 미국 구글 인기 검색어 1위에 오르는 등 폭발적 반응을 얻고 있다.

김기동 기자 webmaster@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