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CR스페이스, 세븐소울즈 공동 퍼블리싱 계약 체결
상태바
NHN-CR스페이스, 세븐소울즈 공동 퍼블리싱 계약 체결
  • 이지연 기자
  • 승인 2009.12.14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세븐소울즈제휴식 (좌) NHN 서현승 그룹장, (우)CR스페이스 오용환 부대표.
ⓒ 데일리중앙
한게임과 CR스페이스는 지난 11일, 오리엔탈 판타지 MMORPG <세븐소울즈(프로젝트S)>에 대한 공동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하고 내년 초로 예정된 오픈베타 테스트부터 공동으로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4일 밝혔다.

온라인게임 <DO 온라인>으로 유명한 CR스페이스가 2년여에 걸쳐 준비한 신작 게임, <세븐소울즈>는 동양 고전과 서양 환타지를 적절히 혼합한 퓨전 장르이다. 기존 MMORPG 장르에 식상해진 유저나 정통 무협 게임에 거리감을 느껴온 유저들에게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18세 이상 이용가인 <세븐소울즈>는 기존 성인용으로 포장된 게임들이 지나친 폭력성이나 선정성만을 내세운 것과는 달리, 아이템이나 버프 등을 잭팟을 통해 얻을 수 있다거나 게임 내 필드상에서의 미니게임을 즐길 수 있는 등 성인취향의 새롭고 다양한 컨텐츠 요소를 가미해 재미를 배가시켰다.

또한 키보드는 물론, 마우스 조작만으로도 쉽게 즐길 수 있는 사실적이고 호쾌한 액션, 레벨 제한없는 무한 성장 및 아이템 업그레이드 시스템, 길드간 대규모 공성전 및 곳곳에서 벌어지는 지역전과 같은 긴장감 넘치는 전쟁 시스템 등 기존 MMORPG를 비롯한 타장르 게임들의 우수한 장점들을 계승 발전시켰다.

이번 <세븐소울즈>서비스의 총괄을 맡고 있는 CR스페이스 오용환 부사장은 "유럽 및 대만 수출 계약에 이어 국내최대 게임포털인 한게임과 <세븐소울즈>의 국내 서비스를 공동으로 진행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오리엔탈 판타지 장르가 새로이 인기게임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세븐소울즈>에 많은 관심 바란다."고 계약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이번 서비스 계약은 퍼블리싱이나 채널링의 기존 서비스 방식을 절충한 '공동 퍼블리싱'이라는 새로운 형태로, 한게임과 CR스페이스가 각자 강점을 지닌 영역을 책임짐으로써 성공적인 게임 런칭과 안정된 서비스에 더 큰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에 대해 NHN 서현승 퍼블리싱게임사업그룹장은 "공동 퍼블리싱이라는 새로운 서비스 모델을 통해 한게임과 CR스페이스의 경쟁력을 십분 발휘, 게임의 성공은 물론, 개발사와 퍼블리셔가 상생할 수 있는 서비스 구도를 정착시켜 나가겠다."며, "또한 이번 계약으로 한게임은 기존 게임 라인업에 동양적인 판타지 장르를 추가, 더욱 다양한 게임 포트폴리오로 국내 대표 게임포털로서의 입지를 강화해 나가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내년 초 오픈베타 테스트를 목표로 하고 있는 <세븐소울즈>는 15일부터 일주일간 5,000명의 테스터를 대상으로 클로즈베타 테스트를 진행된다. 특히, 1차 테스트의 명칭을 'Relationship Test'라 정하고 유저들과 공감과 소통을 이끌어낼 첫만남을 가질 예정이다.

[데일리중앙 이지연 기자]

이지연 기자 webmaster@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