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미선, "늦둥이 갖고 싶다" 방송 중 깜짝 고백~!!
상태바
박미선, "늦둥이 갖고 싶다" 방송 중 깜짝 고백~!!
  • 한소영 기자
  • 승인 2009.12.14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둥이 엄마들의 행복한 모습, 부러워"

▲ 스토리온에서 방송 중인 랭킹 토크쇼 <친절한 미선씨>의 MC 박미선씨.
ⓒ 데일리중앙
스토리온에서 방송 중인 랭킹 토크쇼 <친절한 미선씨>의 MC 박미선씨가 "늦둥이가 생기면 행복할 것 같다."고 말해 눈길을 끌고 있다.

<친절한 미선씨> 5화에서는 자녀를 3명 이상 낳은 주부만을 모아 '다둥이 엄마들' 편을 방송할 예정이다.

프로그램 녹화 중 박미선씨는 "다둥이 엄마들의 행복한 모습을 보니 나도 셋째를 갖고 싶은 생각이 든다."며, "늦둥이가 생기면 우리 가정이 활기가 넘치고 더욱 행복해질 것 같다."고 털어놓았다.

세 자녀의 엄마 이성미씨는 "사실 나도 다둥이 엄마"라며, "하지만 9명, 7명의 자녀를 낳은 다둥이 엄마들을 직접 만나니 나는 명함도 못 내밀겠다."고 털어와 촬영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또, 고정패널로 활약 중인 김정민씨는 "결혼 3년 차에 아이가 2명 있으니, 우리 집은 다둥이 가족이 될 확률이 높다."며, "앞으로 2명 정도는 더 낳고 싶다."고 전했다.

이 밖에도 이날 방송에서는 3명 이상 자녀를 낳은 다둥이 엄마 20명이 출연해 특별한 이야기를 들려줄 예정이다.

임신했을 때 느껴지는 포근함이 좋다는 엄마부터, 9명의 자녀들 때문에 한 달에 100kg 쌀을 소비한다는 엄마, 너무 좋은 부부 금술 때문에 또 자녀 계획을 하고 있는 엄마 등 다양한 다둥이 엄마들이 출연한다.
아이를 편하게 낳을 수 있는 노하우는 물론, 많은 자녀 때문에 생긴 웃지 못할 뒷이야기를 만날 수 있다.

한편, 늦동이 발언으로 주목을 받은 박미선씨가 진행하는 <친절한 미선씨>는 12월 14일 밤 12시 스토리온에서 방송된다.

[데일리중앙 한소영 기자]


한소영 기자 webmaster@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