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인, 음주뺑소니 혐의로 800만원 약식기소
상태바
강인, 음주뺑소니 혐의로 800만원 약식기소
  • 김기동 기자
  • 승인 2010.01.13 2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슈퍼주니어의 멤버 강인(사진·24)씨가 음주 후 차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로 벌금 800만원에 약속 기소됐다.

서울중앙지검 형사7부(부장검사 이옥)는 13일 "음주뺑소니 사고를 낸 가수 강인을 지난해 12월 말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도주 혐의로 벌금 800만원에 약식기소했다"고 밝혔다.

강인씨는 지난해 10월 16일 새벽 3시10분께 서울 강남구 논현동 을지병원 네거리에서 학동역 방향으로 음주 상태로 차를 몰던 중 정차해 있던 택시 2대를 들이받은 뒤 차를 버리고 달아났다.

이후 그는 오전 8시50분께 제 발로 강남경찰서에 찾아와 "술에 취해 당황했다"며 자수했다. 당시 경찰은 사고 발생 후 약 6시간이 지난 시점에서 그의 혈중 알코올 농도가 면허정지에 해당하는 0.082%로 측정됐다.

검찰 관계자는 "강인에 대한 경찰 조사가 충분히 진행돼 따로 검찰에 불러 추가조사를 실시하지 않고 수사를 종결했다"고 밝혔다.

김기동 기자 webmaster@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