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비 주민번호 악용 네티즌에 강경대응 방침
상태바
아이비 주민번호 악용 네티즌에 강경대응 방침
  • 김기동 기자
  • 승인 2010.01.14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아이비씨의 소속사인 디초콜릿이앤티에프 측이 주민번호 악용 네티즌에 강경 대응 방침을 밝혔다.
ⓒ 데일리중앙
지난 10일(수), 가수 아이비씨가 주민등록번호가 유출되는 사고를 겪고 있는 가운데, 13일(수) 주민번호를 최초 유출한 매체가 '아이비 주민번호유출 유감' 이라는 공식 사과문을 게재, 공식적인 사과의 뜻을 전했다.
 
아이비씨의 주민번호 유출 사건 직후, 소속사 디초콜릿이앤티에프 측은 최초 유출 보도한 매체를 상대로 법적 대응까지 검토 할 예정이었으나, 매체가 고의적으로 의도한 바가 아니었으며, 공식적인 사과 요청을 보내왔기에 아이비와 소속사는 이 뜻을 적극 받아들여 법적 대응을 철회하기로 했다.

하지만 이번 사건을 통해 아이비씨의 주민등록번호를 배포, 악용하는 등 피해가 날로 심각해져 가고 있어 이를 확대시킨 네티즌들에게는 강력하게 대처하겠다는 의지를 표명, 지난 1월 11일(월) 오전, 서울 강남 경찰서 사이버 수사대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특히, 아이비씨가 가입해놓은 일부 사이트 등의 비밀번호를 변경해 놓는가 하면, 포털 및, 개인 커뮤니티 쇼핑몰, 성인 사이트 등 신규 아이디를 생성해 놓았거나 아이비의 개인 정보들을 캡처 후 글을 올리는 등 2차적인 피해가 발생했다.
 
이에 더 이상의 유포를 방지하기 위해 법적인 절차를 진행하게 된 것이다.
 
디초콜릿이앤티에프 측은 "이번 사건의 상황이 생각보다 심각해지면서 아이비씨는 이루 말할 수 없는 큰 심적 고통과 상처를 받았다. 회사 차원에서는 이미 아이비씨의 신상정보를 악용한 사례를 수집해 사이버 수사대에 자료를 넘긴 상태."라고 전했다.
 
이어 "아무런 죄 의식 없이 개인의 신상 정보를 약용하며 그릇된 행동을 저지르고 있는 일부 몰지각한 네티즌들에게 경종을 울리기 위해서라도 철저히 조사해 법적인 처벌을 요구할 것이다."고 밝혔다.

김기동 기자 webmaster@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