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영록-이미영 딸 전보람, 엄마 영상편지에 눈물 글썽
상태바
전영록-이미영 딸 전보람, 엄마 영상편지에 눈물 글썽
  • 한소영 기자
  • 승인 2010.01.19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그룹 티아라의 멤버 전보람씨.
ⓒ 데일리중앙
여성 아이돌 그룹 티아라의 멤버 전보람(23)씨가 눈물을 흘려 화제가 되고 있다. 그는 전영록-이미영씨의 딸이다.

전보람씨는 19일 방송된 KBS-2TV <박수홍 최원정의 여유만만>에 출연해 티아라의 숙소를 공개했다.

숙소를 공개하던 중 티아라 멤버의 어머니들이 하나 둘 숙소를 방문했다. 그러나 전보람씨의 어머니인 탤런트 이미영씨는 끝내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드라마 촬영 때문에 숙소를 찾지 못했다는 것.

이미영씨는 대신 영상편지를 띄워 딸을 격려하며 위로했다.

그는 "엄마가 일하느라 같이 자리에 참석하지 못해 미안하다"며 "보람이가 어린 나이에 철이 들었다. 항상 가슴이 아팠다"고 애틋한 속내를 털어놨다.

엄마의 영상편지에 감정이 복받치는 듯 보람씨는 눈물을 글썽이며 흐느꼈다.

한편, 그룹 티아라는 현재 '보핍보핍'으로 인기몰이를 하며 각종 음악프로그램에서 1위를 차지하며 고공 비행 중이다.

한소영 기자 webmaster@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