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장 가상대결, 한명숙 39.2% 대 오세훈 37.6%
상태바
서울시장 가상대결, 한명숙 39.2% 대 오세훈 37.6%
  • 석희열 기자
  • 승인 2010.04.10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서치뷰, 무죄판결 직후 긴급여론조사... 오세훈 "기다렸다는 듯이 실시한 조사" 혹평

▲ 한명숙 전 국무총리에 대한 법원의 무죄 판결 직후 실시한 긴급여론조사에서 한 전 총리가 6.2 지방선거 서울시장선거 가상대결에서 처음으로 오세훈 현 서울시장을 앞지르는 것으로 나와 주목된다.
ⓒ 데일리중앙
법원의 무죄 판결로 뇌물수수 혐의 누명을 벗은 한명숙 전 국무총리가 6.2 지방선거 서울시장선거 가상대결에서 처음으로 오세훈 현 서울시장을 앞질렀다. 39.2% 대 37.6%.

법원의 무죄 선고 직후 9일 오후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서치뷰가 긴급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한 전 총리는 39.2%의 지지를 얻어 37.6%의 오 시장을 오차범위 안에서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노회찬 진보신당 후보 7.9%, 이상규 민주노동당 후보 3.4% 순이었다.

오 시장 쪽은 이러한 여론조사 결과에 대해 일시적인 현상으로 평가절하했다.

오세훈 시장 경선준비본부 이종현 대변인은 10일 <데일리중앙>과 통화에서  "마치 기다렸다는 듯이 성급하게 실시한 조사였다"고 짧게 논평했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한명숙 전 총리는 민주당 후보로, 오세훈 시장은 한나라당 후보로 나설 예정이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한명숙 전 총리의 지지율이 오세훈 시장을 추월한 것은 이번이 첫 사례로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지방선거 판도에 큰 변수가 될 전망이다. 특히 야권 후보단일화 협상이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이번 여론조사에서 '한나라당 후보와 야권 단일후보가 일대일로 맞붙을 경우'를 가정해 대결을 시켜본 결과, 야권 단일후보 46.5% 대 한나라당 후보 38.5%로 야권 단일후보가 8%포인트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층은 15.0%로 집계됐다.

한 전 총리에 대한 법원의 무죄 판결 직전인 지난 4, 5일 더피플이 서울시민 301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는 오 시장이 46%의 지지율로 한 전 총리(40.5%)를 앞섰다.

▲ 주) 가중치 보정 : 2009년 12월 31일 현재 서울특별시 연령대별 선거인수 비율만큼 가중치를 적용한 것임. (자료=리서치뷰)
ⓒ 데일리중앙
정당 지지도에서는 여전히 한나라당이 1위를 굳게 지키는 것으로 확인됐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한나라당(35.1%), 민주당(25.2%), 국민참여당(6.0%), 민주노동당(5.1%), 자유선진당(3.9%), 진보신당(3.0%), 창조한국당(0.6%) 순이었다. 지지 정당이 없다는 응답은 21.0%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 3월 29일 조사 때와 견줘 한나라당은 2.5%포인트 떨어졌고, 민주당은 6.1%포인트 상승한 결과다.

한편 한 전 총리에 대해 법원의 무죄 선고에 대해 49.9%가 당연한 결과로 받아들였다. 잘못된 것이라고 밝힌 응답은 31.3%였다. 법원의 판단에 대한 찬반이 연령대별로 나뉘었는데 40대 이하에서는 찬성, 50대 이상 유권자들은 반대 입장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한명숙 전 총리에 대한 법원의 무죄선고가 내려진 직후 서울시민 1006명을 대상으로 자동응답 전화조사방식으로 이뤄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석희열 기자 shyeo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