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자유한국당, 의원직 사퇴하든지 국회에 들어오라"
상태바
정동영 "자유한국당, 의원직 사퇴하든지 국회에 들어오라"
  • 석희열 기자
  • 승인 2019.05.31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임시국회 촉구... 짝수달 임시국회 개회 국회법 지켜야
유성엽, 민주당이 자유한국당에 국회 등원 명분줘야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왼쪽)는 31일 국회 장기 파행 사태와 관련해 등원을 거부하고 있는 자유한국당을 향해 의원직을 사퇴하든지 국회로 들어오든지 결정하라고 압박했다. 유성엽 원내대표(왼쪽에서 두번째)는 민주당이 한국당에게 국회 등원 명분을 줘야 한다고 말했다. <br>copyright 데일리중앙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왼쪽)는 31일 국회 장기 파행 사태와 관련해 등원을 거부하고 있는 자유한국당을 향해 의원직을 사퇴하든지 국회로 들어오든지 결정하라고 압박했다. 유성엽 원내대표(왼쪽에서 두번째)는 민주당이 한국당에게 국회 등원 명분을 줘야 한다고 말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석희열 기자]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31일 국회 장기 파행 사태와 관련해 등원을 거부하고 있는 자유한국당을 향해 날선 비판을 쏟아냈다.

당장 의원직을 내던지든지 국회로 들어오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상시 국회 체제를 언급하며 "내일 6월 1일부터 6월 30일까지 사실 (임시국회) 회기가 시작되는 샘이다. 다음 주 월요일, 최고위원·의총연석회의를 국회 본청 앞에서 등원을 촉구하는 결의를 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현행 국회법에는 2월, 4월, 6월 등 짝수 달은 1일부터 30일까지 한 달 일정의 임시국회를 열도록 자동개회를 규정하고 있다. 

정 대표는 "사실 열이면 열, 백이면 백 제발 싸움 좀 하지 말라, 이렇게 국민들은 얘기를 하신다. 선거제도를 그대로 두고는 싸울 수밖에 없는 구조다. (선거법 개편 패스트트랙은) 그래서 싸우지 않아도 되는 제도를 바꾸기 위한 마지막 진통"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의 의원직 사퇴 또는 국회 등원을 압박했다.

정 대표는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패스트트랙이 강행되면 의원직을 총사퇴하겠다고 공언한 것을 거론하며 "패스트트랙은 됐지만 (한국당의) 의원직 사퇴는 없다. 6월 1일 임시국회가 법에 명문화됐지만 국회를 외면하고 있다. 주말이 지나기 전에 의원직을 사퇴하든지 국회에 들어오든지 양당 간에 결론을 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평화당은 6월 임시국회가 열리면 최우선 과제로 5.18진상규명특별법를 고치겠다는 입장이다..

정동영 대표는 "5.18 망월동 현장에서 다짐했듯이 6월 국회가 개회를 하는 즉시 5.18 진상규명특별법 개정을 최우선적으로 처리하고 5.18 진상규명위원회를 출범시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성엽 원내대표는 국회 파행 장기화에 대해 집권여당인 민주당과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의 공동책임으로 규정하고 거대 두 당을 싸잡아 비판했다.

유 원내대표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민생대장정 해보니 국민들이 지옥 속에 살고 있더라, 먹고 살기 힘들어 어려움 겪더라는 이야기를 대장정 마치면서 했지만 그렇게 국민들이 민생의 어려움, 고통을 겪고 있으면 당연히 국회 들어와 민생 챙기는 게 제1야당의 책임 있는 태도"라고 지적했다.

또 자유한국당이 국회 등원 조건으로 패스트트랙에 대한 사과를 요구하고 있는 데 대해 비판했다.

유 원내대표는 "민생이 이렇게 어렵고 힘든데 명분이 뭐가 필요하나. 민생을 챙기겠다는 명분으로 무조건 국회 돌아와서 정말 따질 거 따지고 지적할 거 지적하고 비판할 거 비판하고 또 합의해서 처리할 것은 처리하는 것이 온당한 태도일 것인데 그렇게 하지 않아 대단히 유감스럽다"고 했다.

민주당의 태도에 대해서도 강하게 지적했다.

유 원내대표는 "거짓사과를 해서라도 한국당이 국회 돌아오는 명분 만들어주는 것은 국회를 최종적으로 책임지는 여당의 본분"이라며 "무조건 들어오라고만 외칠 게 아니라 한국당이 국회 들어올 수 있도록 진지 지어서라도 사과하는 모양이라도 해서 국회를 정상화하는데 책임을 다하라"고 민주당에 촉구했다.

이런 가운데 원내 제3당인 바른미래당은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에 국회 정상화를 위한 원내교섭단체 원내대표회담을 제안했다.

석희열 기자 shyeol@dailiang.co.kr

묶음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