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선교 막말 또 논란... 기자들에게 "걸레질을 하는구만"
상태바
한선교 막말 또 논란... 기자들에게 "걸레질을 하는구만"
  • 김영민 기자
  • 승인 2019.06.03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회의실 밖에서 황교안 대표 기다리는 기자 향해 막말
황교안 대표는 다시 사과... 평화당, 막말 의원 공천배제해야
한선교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은 3일 국회에서 취재하는 기자들에게 "걸레질한다"고 발언해 다시 논란의 중심에 섰다.copyright 데일리중앙
한선교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은 3일 국회에서 취재하는 기자들에게 "걸레질한다"고 발언해 다시 논란의 중심에 섰다.ⓒ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영민 기자] 한선교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이 3일 취재하는 기자들에게 "걸레질한다"고 막말을 해 또 논란의 중심에 섰다.

정용기 정책위의장, 민경욱 대변인에 이어 한선교 사무총장까지 최근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막말 퍼레이드가 하루가 멀다 하고 이어지고 있다.

한선교 사무총장은 국회의사당 2층 한국당 대표회의실에서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회의장을 빠져나가면서 밖에서 황교안 대표에게 현안 질의를 위해 기다리던 기자들에게 "아주 걸레질을 하는구만"이라고 발언했다. 

회의장 밖에서 황 대표가 나오기를 앉아서 기다리던 기자들이 회의장에서 나오는 의원들을 피하는 과정에서 앉은 채로 이동한 것을 이렇게 "걸레질"이라고 말한 것. 기자들은 평소 정론관 복도나 각당 회의장 밖에서 기다릴 때 바닥에 앉아서 대기한다.

한 사무총장은 앞서 지난달에도 한국당 사무처 직원에 대한 욕설 논란으로 직접 사과하기도 했다.

한편 황교안 대표는 한국당의 잇따른 막말 논란과 관련해 "국민들에게 심려를 드리는 이야기가 나오지 않도록 각별히 애쓰겠다"고 밝혔다.

이에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은 또 막말이냐며 막말 의원은 각종 선거에서 공천 배제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정현 평화당 대변인은 "한선교 사무총장의 막말 행적을 볼 때 고치기 힘든 습관성 고질병"이라며 "이런 자유한국당의 DNA에 깊이 뿌리박고 있는 막말 본성을 청산하지 않고서야 황교안 대표가 백번 유감 표명을 해봐야 헛수고"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은 정치를 오염시키고 있는 막말 릴레이에 대해 공당답게 해당 정치인들의 퇴출과 21대 총선 공천배제 조치 등을 약속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정의당도 자유한국당의 잇따른 막말 파동에 대해 입부터 깨끗이 하라고 비난했다.
 

김영민 기자 kymin@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