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호 여사 "하늘나라에 가서 국민과 평화통일 위해 기도하겠다"
상태바
이희호 여사 "하늘나라에 가서 국민과 평화통일 위해 기도하겠다"
  • 석희열 기자
  • 승인 2019.06.11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대중 대통령과 자신에게 사랑을 베풀어준 국민께 감사
동교동 사저를 대통령 사저 기념관으로 사용하도록 당부
노벨 평화상 상금은 대통령 기념사업 기금으로 사용해달라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는 타계하기 전 "하늘나라에 가서 우리 국민을 위해, 민족의 평화통일 위해 기도하겠다"고 유언을 남겼다. (사진=김대중평화센터)copyright 데일리중앙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는 타계하기 전 "하늘나라에 가서 우리 국민을 위해, 민족의 평화통일 위해 기도하겠다"고 유언을 남겼다. (사진=김대중평화센터)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석희열 기자] 이희호 여사(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가 "하늘나라에 가서 우리 국민을 위해, 민족의 평화통일 위해 기도하겠다"고 마지막 유언을 남기고 세상을 떠났다.

이 여사는 지난 10일 밤 모든 가족들이 찬송가를 부르며 지켜보는 가운데 11시37분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편안한 모습으로 타계했다.

이희호 여사의 장례는 오는 14일 사회장으로 치러질 예정이다.

김성재 '이희호 여사 사회장 장례위원회' 집행위원장은 11일 신촌세브란스병원 6층 교수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희호 여사의 유언 및 장례 일정에 대해 밝혔다.

이희호 여사는 두 가지 유언을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먼저 남편 김대중 대통령과 자신에게 많은 사랑을 베풀어주신 국민들에게 감사하다고 했다고 한다. 서로 사랑하고 화합해서 행복한 삶을 살기 바란다고 당부했다고.

김성재 위원장은 "이희호 여사는 하늘나라에 가서 우리 국민을 위해, 민족의 평화통일 위해 기도하시겠다고 말씀하셨다"고 전했다. 

이희호 여사는 두 번째로 동교동 사저를 (가칭)대통령 사저 기념관으로 사용하도록 하고 노벨 평화상 상금은 대통령 기념사업을 위한 기금으로 사용하도록 해달라는 유언을 남겼다.

김 위원장은 "이 유언을 받들어 변호사 입회 하에 세 아들의 동의를 받아 유언장을 작성했다"고 밝혔다. 

유언 집행에 관한 책임은 김성재 김대중평화센터 상임이사(장례위원장 위원장)에게 맡겼다고 한다.

이 여사는 또 김대중 대통령 기념사업과 민주주의 평화통일을 위한 김대중평화센터 사업을 잘 이어가도록 당부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이희호 여사의 장례는 유족과 관련 단체에서 김대중 평화센터 주관으로 여성 지도자 영부인 이희호 여사 사회장으로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는 지난 10일 오후 이희호 여사를 마지막으로 만난 것으로 전해졌다.

권 여사는 이날 오후 45분께 이희호 여사에게 "여사님, 사랑하고 존경한다. 저희가 오래 기억하겠다. 제가 외로울까봐 자주 오셨는데 최근에 찾아뵙지 못했다. 여사님 좋으시겠다. 대통령 곁에 가실 수 있어서"라고 말했다.

이때 이희호 여사가 갑자기 눈을 떴다 한다. 이희호 여사는 그동안 이틀 정도 계속 눈을 감고 있었다.

석희열 기자 shyeo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