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자 전라도 비하 발언 논란에 사과 … 네티즌 "내 귀를 의심했다"
상태바
홍자 전라도 비하 발언 논란에 사과 … 네티즌 "내 귀를 의심했다"
  • 주영은 기자
  • 승인 2019.06.11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opyright 데일리중앙

홍자 측이 전라도 비하 발언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이를 두고 온라인 상 갑론을박이 치열하다.

홍자 측 관계자는 10일 최근 그의 발언을 두고 지역 비하 논란이 확산되자 “전라도를 비하할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앞으로 발언에 주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홍자는 지난 7일 전라남도 영광군 법성포 단오제 특설무대에서 진행된 ‘2019 영광 법성포 단오제’에서 “전라도 행사에 처음 와본다. (송)가인이가 경상도에 가서 울었다는데, 제가 그 마음을 알 거 같다”며 소감을 밝혔다.

그는 “무대에 올라오기 전에 전라도 사람들은 실제로 보면 뿔도 나 있고 이빨도 있고 손톱 대신 발톱이 있고 그럴 줄 알았는데 여러분 열화와 같은 성원 보내주셔서 너무 힘나고 감사하다”라고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이어 “전라도에 자주 와도 되겠냐. 내 외가는 전부 전라도 분들이다. 그래서 낳아준 분, 길러준 분이 다 내 어머니이듯 전라도도 경상도도 전부 다 같은 고향이다. 감사하다”고 얘기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전라도 사람을 '뿔', '이빨'로 표현한 게 지역 비하가 아니냐고 지적했다.

네티즌들은 "내 귀를 의심했다...정말 큰 실수 한 듯", "뿔나고 발톱은 뭐냐??전라도 사람들은 외계인이냐?? 뼈속까지 일베구만", "보면 볼수록화가 나네지역감정 유발하구내 머리에 뿔 있구나ㅠ", "하나를 잃으면 하나를 얻는다. 특히 좌우 영호남 지역감정은 더 그러하다. 홍자는 전라도를 잃었지만 경상도를 얻었고 좌파에게는 비난을 받지만 우파에게는 잔다르크 여전사가 된 것이다. 민주당은 잃었지만 자한당을 얻었다. 조만간 자한당에서 비례대표 제안 들어올거라고 본다. 미쓰트롯을 도약점으로 정치인까지 한다고 본다. 이제 진정한 유명인이다." 등의 반응으로 치열하게 갑론을박을 펼치고 있다.

한편 홍자는 최근 종영한 TV CHOSUN '미스트롯'에서 최종 3위를 차지했으며 10일 오후 10시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방송하는 코인 노래방에 출연한다.

주영은 기자 chesil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