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자기정치' 맹비판
상태바
민주당,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자기정치' 맹비판
  • 김영민 기자
  • 승인 2019.06.11 1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대표의 자기정치가 대한민국 제1야당을 망가뜨려?
"국정 동반자인 제1야당이 이렇게까지 망가져서야 되겠냐"
민주당은 11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자기정치가 제1야당을 망가뜨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날 오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4대강 보파괴' 저지 대토론회에 참석해 발언하는 황 대표. copyright 데일리중앙
민주당은 11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자기정치가 제1야당을 망가뜨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날 오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4대강 보파괴' 저지 대토론회에 참석해 발언하는 황 대표.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영민 기자] 민주당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해 "황 대표의 자기정치가 대한민국 제1야당을 망가뜨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가 자유한국당의 국회 등원을 거부하며 대여 장외투쟁을 이어가고 있는  데 대한 비판 목소리다.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11일 국회 브리핑에서 황 대표의 초월회 불참에 대한 변명을 언급하며  "마치 기다렸다는 듯 국회를 내팽개치고 전국을 순회하며 당원과 극우 지지자를 동원한 억지집회로 대권놀음에만 매진한 황교안 대표가 할 말인가"라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황 대표에 대해 "장외투쟁 과정에서 불거진 온갖 막말과 실언, 인원 동원을 위한 문자메시지 파동까지, 당의 명예를 실추시키고 지지율을 갉아먹는 일들만 만들어내며 당의 동력을 상실시킨 채 모든 대화 기회마저 거부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국정운영의 동반자인 제1야당이 제 할 일에 손을 놓고 이렇게까지 망가져서야 되겠냐"고 날을 세웠다.

이 대변인은 "황교안 대표의 막무가내식 자기정치가 대한민국 제1야당 자유한국당의 퇴보와 한계로 이어지는 것을 지켜보는 국민 역시도 답답하고 참담하다"면서 "국회를 나와 이렇게 힘든 떠돌이 정치를 하고 있는 이유가 진정 무엇인지 자유한국당의 모든 구성원은 다시금 돌아보라"고 말했다.

김영민 기자 kymin@dailiang.co.kr

묶음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