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두언 "황교안, 친박 간신들 내쳐서 산토끼 잡아야 한다"
상태바
정두언 "황교안, 친박 간신들 내쳐서 산토끼 잡아야 한다"
  • 송정은 기자
  • 승인 2019.06.14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두언 전 의원 "지금 자유한국당에 국정농단, 탄핵 사태 이르면서 간신 역할 했던 사람들 있어... 인적 혁신 해야"
정두언 전 새누리당 국회의원 (사진=정두언 전 새누리당 국회의원 페이스북) copyright 데일리중앙
정두언 전 새누리당 국회의원 (사진=정두언 전 새누리당 국회의원 페이스북)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송정은 기자] 정두언 전 새누리당 국회의원은 자유한국당에 국정 농단, 탄핵 사태에 이르면서 간신 역할을 했던 사람들이 많이 있어 인적 혁신을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정두언 전 의원은 14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자유한국당에 대해 황교안 자유한국당 당 대표가 친박 간신들 내쳐서 산토끼 잡아야 한다고 밝혔다.
 
'지금 총선을 앞두고 실제로 공천 학살 같은 게 일어날 가능성은 있다고 보냐?'는 진행자 질문이 흘러나왔다.
 
정두언 전 의원은 "공천 학살이라는 말 자체도 이것도 과장된 말인데 인적 혁신을 해야한다"며 "왜냐하면 지금 자유한국당에는 아직도 공천 파동부터 시작해서 국정 농단, 탄핵 사태에 이르면서 간신 역할을 했던 사람들이 많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대로 있다. 그런 사람들은 국민들이 다 기억하고 있다"며 "그런 사람들이 다시 내년 국회에 재등장한다면 자유한국당을 누가 찍겠냐"고 말했다.
 
인적 혁신을 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렇지만 그 때 인물들이 황교안 대표 체제 안에 있으며 조언도 건네고 있다고.
 
정 전 의원은 이에 대해 "황교안 대표가 뭔가 결단을 내려야 될 시간이 올 거 같다. 굉장히 어려운 처지에 빠진 거다"라고 내다봤다.
 
현재까지 당에 쉽게 들어와 쉽게 안착을 한 셈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곧 총선이 다가오고 공천을 겪으며 중요한 결단을 해야 된다는 것이다.
 
그는 "이를테면 이제 산토끼, 집토끼 논쟁 아니냐?"며 "산토끼를 잡으려니까 집토끼가 도망가고 집토끼를 잡으려니까 산토끼가 도망간다는 건데. 제가 볼 때는 거기서 결단을 내려야 된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어떤 결단을 의미하는 걸까?
 
정 전 의원은 "왜냐하면 집토끼는 결국 어디 도망가지 않는다. 집토끼가 뭐 민주당 찍냐?"며 "거기서 결단을 내려서 저기 산토끼를 잡아올 방법을 강구를 해야 되고"라고 말했다.
 
이어 "예를 들어서 대한애국당이나 뭐 신당이 생길지 모르지만 표를 가져간다 해도 그건 미미한 표고 오히려 당을 제대로 추스리고 제대로 모양을 갖췄을 때 올 수 있는 중도표들이 더 많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런 결단을 내려 지도력을 발휘해야 할 때가 왔다는 것이다.
 
정 전 의원은 "우리가 말은 골수 친박이라고 그러지만 그때 정말 유치한 행동을 벌였던 의원들 많다"며 "진박 마케팅 해서 차마 중학생들도 유치하다고 할 정도로 유치한 일들 많이 벌였는데"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 의원들은 정리를 하고 넘어가야한다"고 주장했다.
 
그렇지 않을 경우 산토끼들이 다 도망간다는 말로 들린다.
 
총선은 대선이나 마찬가지로 중간층을 확보하는 싸움이며 결단을 내려야 한다는 것이다.
 
'홍문종 의원 같은 분들의 반발이 벌어지고 하면 황교안 대표 아직 당에서 단단하게 뿌리 내린 사람 아닌데 소신을 갖고 밀고 나갈 수 있을까, 공천을?'이라는 진행자 질문이 이어졌다.
 
이 질문에 정 전 의언은 "이제 본인이 여기서 시험대에 오른 거다"라며 "과거 이회창 같은 경우 보면 중진들을 대거 자르고 총선을 치른다. 그래서 총선에서 승리한다"고 설명했다.
 
결단이 필요하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즉 자신을 위해서라기 보다 한국 정치의 미래를 위해 그런 결단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고비를 넘겨야 대선을 간다는 입장도 덧붙였다.
 

송정은 기자 beatriceeuni@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