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민대책위, 상산고의 '자사고 폐지-일반고 전환' 촉구
상태바
전북도민대책위, 상산고의 '자사고 폐지-일반고 전환' 촉구
  • 김영민 기자
  • 승인 2019.06.25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 명령이다. 자사고 폐지하고 교육자치 보장하라"
자사고는 귀족학교의 상징, 이명박근혜정부 대표적 적폐
자사고, 외고 등 특권학교 폐지하고 관련법 개정해야
전교조 전북지부 등 28개 단체가 모인 '상산고 자사고 폐지-일반고 전환 전북도민대책위'는 25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상산고의 '자사고 폐지-일반고 전환'을 강력히 촉구했다. 문재인 정부에 대해서는 자사고, 외고 등 특권학교를 폐지할 것을 요구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전교조 전북지부 등 28개 단체가 모인 '상산고 자사고 폐지-일반고 전환 전북도민대책위'는 25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상산고의 '자사고 폐지-일반고 전환'을 강력히 촉구했다. 문재인 정부에 대해서는 자사고, 외고 등 특권학교를 폐지할 것을 요구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영민 기자] 전교조 전북지부, 공교육강화 익산연대 등 28개 단체가 모인 '상산고 자사고 폐지-일반고 전환 전북도민대책위'는 25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상산고의 '자사고 폐지-일반고 전환'을 강력히 촉구했다.

자사고는 '자율형 사립 고등학교'의 줄임말로 시범실시를 통해 문제점이 많이 발생했는데도 2010년 당시 이명박 정부는 자사고 확대를 밀어붙였다.

학교 교육의 다양성을 명분으로 자사고를 설립했지만 설립 취지는 온데간데없이 입시학원으로 전락했다. 자사고는 우수 학생들을 싹쓸이해 일반고를 슬럼화, 황폐화시켜 고교평준화의 근간을 흔들었다. 

연간 학비는 1000만원이 훨씬 넘는 부자들의 귀족학교로 부모의 돈에 의해 아이들의 우열이 결정되고 나아가 부모의 신분을 세습시키는 수단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비판이 꾸준이 제기됐다. 

이 때문에 자사고는 우리사회의 불평등과 차별, 특권교육 귀족학교의 상징으로 4대강과 더불어 이명박근혜정부의 대표적인 적폐로 꼽힌다.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 시절 특권교육, 귀족학교인 자사고와 외고의 폐지를 공약했다.

최근 전북 전주의 상산고와 경기의 안산동산고가 각각 전북과 경기교육청의 기준 점수에 미달돼 자사고 재지정 취소 절차에 들어가면서 현실화하고 있다. 

'상산고 자사고 폐지-일반고 전환 전북도민대책위'는 기자회견에서 "상산고 '자사고 폐지-일반고 전환'은 국민의 명령"이라며 "자사고를 폐지하고 교육자치를 보장하라"고 문재인 정부에 촉구했다.

뿐만 아니라 교육부는 애초 대통령이 공약한대로 자사고 뿐만이 아닌 외고, 국제고 등의 특권학교 폐지를 선언하고 관련 법령을 개정할 것을 요구했다.

문재인 대통령에게도 "'기회는 평등, 과정은 공정, 결과는 정의로울 것'을 말로만 외치지 말고 촛불민심에 따라 적폐를 청산하고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어달라"고 주문했다.

이들은 특히 "우리는 양치기 정부가 아닌 촛불정부를 원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공약을 지킬 것을 압박했다.

하지만 상산고 쪽은 기준점수의 공정성을 운운하고 다른 시도와의 형평성의 문제 제기를 하며 재지정 취소에 강력 반발하고 있다. 

또한 지역의 명문고를 죽여 지역의 인재를 없앤다고 주장하고 있다.

김영민 기자 kymin@daili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