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중소기업 신용? 기술보증기금 확대운용 필요"
상태바
자유한국당 "중소기업 신용? 기술보증기금 확대운용 필요"
  • 김용숙 기자
  • 승인 2019.06.26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색내기용 신용기술보증기금 운용방식으론 안돼
수비적인 기금운용 방식으로 중소기업 벼랑끝으로
기업보증정책 특단의 대책과 재정보증 예산 늘려야
자유한국당 홍철호·곽대훈·최교일·이만희·송석준·정태옥·김명연 의원은 26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중소기업 신용 보증을 위해 기술보증기금의 확대 운용이 필요하다고 밝혔다.copyright 데일리중앙
자유한국당 홍철호·곽대훈·최교일·이만희·송석준·정태옥·김명연 의원은 26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중소기업 신용 보증을 위해 기술보증기금의 확대 운용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자유한국당은 중소기업의 신용 보증을 위해 기술보증기금의 확대 운용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국당 홍철호(국토위)·곽대훈(산자위)·최교일(기재위)·이만희(농림위)·송석준(국토위)·정태옥(정무위)·김명연(복지위) 의원은 26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내년 이후부터 1%대의 경제성장률이 우려되는 대한민국의 경제위기상황에서 중소기업들의 자금 유동성이 최악의 상황에 직면했다"며 "신용·기술보증기금을 대폭 확대 운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실제 지난 2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영업이익으로 이자비용도 충당하기 어려
운 중소기업이 전체 중소기업의 절반가량인 47%에 달했다.

하지만 중소기업에 대한 정부의 '신용·기술보증기금 지원실적'은 미미한 것으로 확인됐다. 

'신용보증기금 및 기술보증기금'은 현행법에 근거해 각 기금 기본재산(4조3852억원, 1조9722억원)의 20배까지 기업보증을 할 수 있도록 규정돼 있다.

그러나 자유한국당의 자료에 따르면 재정당국은 각각 10.1배(44조3903억원), 11.3배(22조4426억원) 등 그 절반 수준만 운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의 생색내기용 신용·기술보증기금 운용 방식으로 아직도 많은 중소기업들이 충분한 보증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재원 한계를 이유로 '보증 총량'을 줄이겠다는 재정당국의 정책으로 인해 '장기 보증'을 이용하면서 한창 살 길을 모색하고 있는 수많은 중소기업들이 생사의 기로에 직면한 상황이라고.

요즘처럼 경제가 어려운 때일수록 중소기업에 대한 '신용보증', '기술보증' 지원정책을 대폭 확대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정부가 '수비적인 기금운용'으로 중소기업들을 벼랑 끝으로 내몰고 있다는 것이다.

이날 기자회견에 나선 자유한국당 소속 7명의 의원들은 "1998년 IMF 금융사태 당시 기업들의 도산으로 총 180조의 공적자금이 투입된 바 있다"며 "중소기업이 줄줄이 도산하면 향후 엄청난 공적자금이 투입돼야 하기 때문에 미리 대비하고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문재인 정부가 중소기업을 살리는 기업보증정책의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는 동시에 '정부출연금 등의 중소기업 재정보증 예산'을 조속히 증액할 것을 요구했다.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