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미선 사망에 연극 '친정엄마와 2박3일' 공연 취소
상태바
전미선 사망에 연극 '친정엄마와 2박3일' 공연 취소
  • 주영은 기자
  • 승인 2019.06.29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opyright 데일리중앙

 

  배우 전미선이 전주의 한 호텔에서 숨진 채로 발견되면서 연극 '친정엄마와 2박3일' 29일 공연이 전면 취소됐다.

  연극 '친정엄마와 2박3일'은 배우 강부자와 전미선이 엄마와  딸로 출연하는 2인극이다. 
  전미선은 29일부터 30일까지 이틀간 진행되는 전주 공연을 위해 이날 새벽 1시께 전주의 한 호텔에 투숙했다 오전 11시 45분께 호텔 객실 화장실에서 숨진 채로 발견됐다. 그녀는 연락이 닿지 않자 호텔에 찾아온 매니저에 의해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객실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전미선이 스스로 극단적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한편, 연극 '친정엄마와 2박3일' 제작사는 이날 공연을 취소하고 30일 공연은 이서림 배우를 대체 투입하기로 했다.
  '친정엄마와 2박3일'은 10년째 꾸준한 사랑을 받아온 연극이다. 전미선은 엄마 역의 강부자와 함께 그간 딸 미영 역을 맡아 흥행을 이끌어 왔다. 


주영은 기자 chesil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