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공존과 상생 역설... 세 가지 공존의 길 제안
상태바
이인영, 공존과 상생 역설... 세 가지 공존의 길 제안
  • 석희열 기자
  • 승인 2019.07.03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교섭단체 대표연설... "평화와 번영의 미래 열어가자"
선거제도 개혁과 국회의원에 대한 국민소환제 도입 주장
84일 간 멈춰섰던 국회 파행 사태에 대해선 국민께 사과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3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공존과 상생'을 강조하며 "평화와 번영의 미래를 열어가자"고 말했다. 국회 정상화 지연에 대해선 국민께 사과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3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공존과 상생'을 강조하며 "평화와 번영의 미래를 열어가자"고 말했다. 국회 정상화 지연에 대해선 국민께 사과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석희열 기자]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공존과 상생'을 강조하며 "평화와 번영의 미래를 열어가자"고 말했다.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내용으로 하는 선거제도 개혁과 국회의원에 대한 국민소환제 도입에 대한 입장도 밝혔다.

84일 간 멈춰섰던 국회 파행 사태에 대해서는 국민께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3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진행된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국회는 우리사회 갈등의 조정자여야 한다"고 이렇게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특히 세 가지 공존의 길을 강조했다.

먼저 유연한 진보와 합리적 보수가 혁신을 통해 공존하는 길을 제안했다.

다음으로 남과 북이 평화를 통해 번영으로 도약하는 공존의 길을 얘기했다.

세번째는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고 포용하는 참 공존의 길을 주장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 세 가지 공존의 길은 "분명 우리가 결단하고 나아가야 할 미래의 길"이라고 말했다.

특히 유연한 진보와 합리적 보수로 미래의 정치질서를 세워나가자고 여야 정치권에 제안했다.

이 원내대표는 "진보가 유연해지고 보수가 합리적이 된다면 우리는 다 함께 더 큰 공존의 시대를 열어갈 수 있다고 확신한다"며 "극좌의 경직과 극우의 광기에서 벗어날 때 우리사회는 새로운 공존의 질서를 세울 수 있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막말과 혐오, 극단과 결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여야 정치권에서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내용으로 하는 선거제도 개편과 관련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그는 "정치구조에서, 선거제도에서 공존의 길은 비례대표제의 개혁에서 출발한다"며 비례대표
제 개선의 당위성을 역설했다.

지난해 개헌 논의 당시 선거제도에서 비례성을 높이기로 정치권과 시민사회가 합의했던 정신
을 상기시켰다.

이 원내대표는 "그런 점에서 비례대표제도를 폐기하고 전부 지역구 선출로 대체하자는 자유한국당의 선거법 개정안은 분명 어깃장이었다"며 한국당의 전향적인 자세 변화와 선거제도 개혁 논의에 동참할 것을 촉구했다.

이어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한 공존의 길을 역설했다.

이 원내대표는 "공존의 길을 향한 두 번째 논의는 우리가 한반도 평화를 둘러싼 이념논쟁에서 벗어나평화를 통해 번영으로 도약하는 공존의 길을 설계하는 일"이라고 했다.

최근 판문점에서 이뤄진 역사적인 남북미 정상의 회동을 언급하며 "하노이 이후 중단된 북미간의 비핵화 협상이 동시적 단계적 접근에 따라 진척되면 철도와 도로가 연결되고 개성공단 가동과 금강산 관광이 재개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평화는 더 이상 이념도 당위도 아니며 꿈도 아니고 이미 다가온 현실일 뿐"이라며 "자유한국당은 더 이상 망설이지 말고 한반도 평화를 수용하는 결단을 내리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이 결단하면 여야의 모든 정당대표들이 함께 평양을 방문하고 남북국회회담을 조기에 성사시킬 수 있다"고 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또 "사회적 약자와 소수자를 배려하는 포용과 공존의 길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노동, 장애, 여성, 노인, 청년 등 우리에게 익숙한 사회적 약자의 이름들을 기억하고 우리 모두 함께 이들을 보듬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와 함께 일하는 상시국회를 역설했다. 매월 1일에 자동으로 국회를 열어야 한다는 애기다.

이를 위해 상시국회 체제를 위한 입법, 국회법 개정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국회의원에 대한 국민소환제 도입도 주장했다. 프랑스, 벨기에, 호주 등의 예를 들며 일하지 않는 국회의원에게 페널티를 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회의원에 대한 국민소환제는 국민 대다수가 찬성하고 있는 게 현실이다.

실제 최근 실시된 여론조사에서 국민의 77.5%가 국회의원에 대한 국민소환제 도입에 찬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의원 '무노동 무임금' 적용에 대해서도 국민 80.8%가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이러한 국민의 요구를 통감하고 법안을 제출해놓았다"며 "일하는 국회를 위한 국회법 개정을 진지하게 논의해나갈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국회는 4일 다시 본회의를 열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들을 예정이다.

석희열 기자 shyeol@dailiang.co.kr

묶음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