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내일 청와대 회담, 국면전환 계기 돼야"... 일본 비판
상태바
황교안 "내일 청와대 회담, 국면전환 계기 돼야"... 일본 비판
  • 김영민 기자
  • 승인 2019.07.17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회담 앞두고 일본의 경제침략 강력히 비판... 철회 촉구
김무성, 강대강 한일 정부 싸잡아 비판... 외교는 호불호로 해선 안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7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간 청와대 회담에 대해 "국면 전환의 계기가 돼야 한다"고 말하며 경제도발을 일삼고 있는 일본을 강하게 비판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7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간 청와대 회담에 대해 "국면 전환의 계기가 돼야 한다"고 말하며 경제도발을 일삼고 있는 일본을 강하게 비판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영민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7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간 청와대 회담에 대해 "국면 전환의 계기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청와대 회담을 언급하며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위기감이 높아지는 상황에서 정치지도자들이 의견을 나누고 지혜를 모아서 실질적인 해법을 도출하는 자리가 되기를 바란다"며 이렇게 밝혔다.

황 대표는 일본 정부에 대해 "외교로 풀어야 할 일을 (경제보복하는 것은) 용납 안된다. 잘못된 일"이라며 경제보복 철회를 다시 한 번 촉구했다.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 우리나라도 피해를 보지만 글로벌 경제는 물론 일본 경제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점을 일본 정부에 상기시켰다. 한미일 공조가 흔들리면 동북아 정세도 불안해진다고 했다.

그러면서 "일본은 도움이 되지 않는 잘못된 경제보복을 지금이라도 철회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어 문재인 정부에 대해서도 "당당하게 맞서되 기업과 국민들의 걱정과 불안을 해소할 수 있도록 조속히 외교적 해결에 힘을 쏟아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김무성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은 17일 국회에서 열린 당 공식회의에서 최근 일본의 경제침략과 관련해 강 대 강으로 치닫고 있는 한일 두 나라 정부를 싸잡아 비판했다. copyright 데일리중앙
김무성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은 17일 국회에서 열린 당 공식회의에서 최근 일본의 경제침략과 관련해 강 대 강으로 치닫고 있는 한일 두 나라 정부를 싸잡아 비판했다.
ⓒ 데일리중앙

김무성 국회의원은 강 대 강으로 치닫고 있는 한일 두 나라 정부에 대해 싸잡아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일본의 수출규제는 일본에 더 큰 피해가 될 것이다, 호전적 발언을 하는데 문제해결이 아니라 문제를 더욱 키울 수 있는 발언이다. 외교는 호불호 잣대로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의 대일본 발언을 거론했다.

김 의원은 "문 대통령은 (한일 관계가) 나빠질수록 우리 기업과 국민들이 피해자가 된다는 것을 직시해야 한다. 지금처럼 대처 없는 반일감정팔이 발언만 쏟아내면 외교와 안보 분야까지 위기가 확산된다는 점을 문재인 정부는 정확하게 인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이해찬 민주당 대표, 황교안 한국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오는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만나 일본의 경제도발(경제침략) 문제 등 국정현안을 폭넓게 논의할 예정이다.

김영민 기자 kymin@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