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펜션 사고 뒤에도 숙박시설 안전관리 여전히 '심각'
상태바
강릉 펜션 사고 뒤에도 숙박시설 안전관리 여전히 '심각'
  • 김용숙 기자
  • 승인 2019.07.17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체부, 휴가철 앞두고 숙박시설 안전점검 실시
지적건수 가운데 '소방' 분야가 56%로 절반 넘어
한선교 의원, 점검대상 늘리고 전문인력 투입해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 자유한국당 한선교 의원은 17일 지난해 강릉 펜션 사고 이후에도 휴가철 숙박시설 안전관리는 여전히 심각하다며 안전관리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국회 문화체육관광위 자유한국당 한선교 의원은 17일 지난해 강릉 펜션 사고 이후에도 휴가철 숙박시설 안전관리는 여전히 심각하다며 안전관리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지난해 강릉 펜션 사고 이후에도 휴가철 숙박시설 안전관리는 여전히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본격적 휴가철을 앞두고 문화체육관광부가 지난 5월 15일부터 6월 5일까지(20일 간) 실시한 숙박시설 안전점검 결과 안전관리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자유한국당 한선교 의원이 17일 문체부에서 받은 '2019년 여름철 자연재난 대비 숙박시설 안전점검 결과' 자료에 따르면 관광숙박업의 분야별 지적 건수에서 소방 분야가 56%, 시설 분야 23%, 안전관리 12%로 집계됐다. 이는 실시 대상 2111개 중 246개(약 12%)에 대해 안전점검을 실시한 결과다.

이 자료를 보면 지적 건수의 경우 총 438건 중 소방 분야가 221건으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관광숙박업의 경우 지적 건수 가운데 소방 분야가 56%, 관광펜션업이 42%, 한옥체험업이 51%, 외국인관광도시민박업이 43%로 숙박시설 분야별로도 소방 분야의 지적 건수가 가장 많았다.

'2018년 여름철 풍수해 대비 안전점검 결과' 자료에 따르면 관광숙박업은 279개소에 대한 점검이 이뤄졌다. 이 가운데 총 275건이 지적됐으며 소방 분야가 49%(134건)로 가장 많았다. 

관광펜션업 역시 점검을 실시한 212개소에서 총 84건이 지적됐으며 이 중 소방 분야가 38%(32건)로 지난해에도 분야별로 소방 분야의 지적 건수가 가장 많았다.

한선교 의원은 "본격적인 휴가철을 앞두고 숙박시설 사고가 대형사고로 이어져 큰 인명피해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사고가 난 후 점검 목록을 수정·추가할 것이 아니라 미리 점검 대상을 제대로 선정하고 체계적으로 점검을 진행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 의원은 또 "점검 대상 비율을 늘리고 더 많은 전문 인력을 투입시키는 등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자료에 따르면 문체부 소관 안전점검 대상 목록에 포함된 관광숙박시설은 총 5725개로 관광숙박업 2111개(호텔 1883개·휴양콘도 228개)·관광펜션업 524개, 한옥체험업 1282개, 외국인관광도시민박업 1808개로 돼 있다. 

지난해 12월 발생한 강릉 펜션 사고의 후속 조치로 소규모 숙박시설의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한옥체험업, 외국인관광도시민박업 분야도 추가로 안전점검 대상에 포함됐다.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