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50% 넘어... 대일본 강경 대응 '효과'
상태바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50% 넘어... 대일본 강경 대응 '효과'
  • 김영민 기자
  • 승인 2019.07.18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긍정평가 50.7%, 부정평가 43.5%... 일주일 만에 50%대 다시 회복
중도층·TK·서울·30대 등 대부분 지역·계층 결집... 보수층에선 이탈
민주당 41.9%(↗), 한국당 27.8%(↘)... 정의당 8.0%, 공화당 2.5%(↗)
일본의 경제침략에 따른 일본제품 불매운동 확산과 문재인 대통령의 강력한 대응 경고 등이 여론에 반영되면서 7월 3째주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오르면서 일주일 만에 50%를 넘어섰다. (사진=청와대, 자료=리얼미터)copyright 데일리중앙
일본의 경제침략에 따른 일본제품 불매운동 확산과 문재인 대통령의 강력한 대응 경고 등이 여론에 반영되면서 7월 3째주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오르면서 일주일 만에 50%를 넘어섰다. (사진=청와대, 자료=리얼미터)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영민 기자] 일본의 경제침략(도발)에 따른 일본제품 불매운동 확산과 문재인 대통령의 강력한 대응 경고 등이 여론에 반영되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상승, 50%를 넘어섰다.

정당 지지율에서도 일본에 강력한 대응을 요구하고 있는 민주당이 상승세를 탄 반면 강력 대응하고 있는 문재인 정부를 오히려 비난하고 있는 자유한국당은 상당폭 내렸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최근 국민 1504명(무선 80 : 유선 20)을 대상으로 실시한 7월3주차 주중집계 결과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115주차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은 1주일 전 대비 2.9%포인트 오른 50.7%를 기록, 한 주 만에 50%대를 회복했다.

반면 대통령이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3.8%포인트 줄어든 43.5%로 집계됐
다.

이로써 긍·부정 평가의 격차는 오차범위(±2.5%p) 밖인 7.2%포인트로 벌어졌다. '모름/무응답'은 0.9%포인트 증가한 5.8%.

이러한 상승세는 일본의 경제침략에 대항한 일본제품 불매운동 등 반일 여론이 확산하고 문 대통령의 '중대한 도전, 더 큰 피해 경고' 메시지와 같은 정부의 보다 단호한 대일 대응 기조가 중도층과 진보층을 중심으로 공감을 얻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은 중도층과 진보층, 대구·경북(TK)와 부산·울산·경남(PK), 서울, 경기·인천, 30대와 40대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상승했다. 

하지만 보수층에서는 상당 폭 떨어졌다. 

정당 지지율에서 일본에 강력한 대응을 요구하고 있는 민주당이 상승세를 탄 반면 강력 대응하고 있는 문재인 정부를 비난하고 있는 자유한국당은 상당폭 내린 걸로 조사됐다. (자료=리얼미터)copyright 데일리중앙
정당 지지율에서 일본에 강력한 대응을 요구하고 있는 민주당이 상승세를 탄 반면 강력 대응하고 있는 문재인 정부를 비난하고 있는 자유한국당은 상당폭 내린 걸로 조사됐다. (자료=리얼미터)
ⓒ 데일리중앙

정당 지지도에서는 민주당이 상승한 반면 자유한국당은 하락했다.

먼저 민주당은 7월 2주차 주간집계 대비 3.3%포인트 오른 41.9%로 지난 2주 동안의 내림세가 멈추고 반등, 다시 40% 선을 넘어선 걸로 나타났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 상승과 마찬가지로 일본의 경제 침략에 대항한 반일 여론 확산과 정부의 보다 단호한 대일 대응 기조가 맞물리면서 지지층이 결집한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중도층, 서울과 호남, PK와 TK, 30대와 20대, 40대, 60대 이상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상승했다. 보수층과 50대에서는 내렸다. 

자유한국당은 같은 기간 2.5%포인트 지지율이 빠지면서 27.8%로 다시 20%대로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당은 중도층과 진보층, TK와 충청권, 호남, 경기·인천, 30대와 20대, 40대, 50대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내렸다. 보수층과 PK, 60대 이상에서는 소폭 올랐다. 

민주당(진보층 62.2% → 62.4%)과 한국당(보수층 61.5% → 63.3%)의 핵심이념 지지층은 모두 60%대 초중반을 기록했다. 중도층에서는 민주당(36.6% → 42.5%)과 한국당(29.3% → 26.1%)의 격차가 7.3%포인트에서 16.1%포인트로 벌어졌다. 

신임 당 대표로 심상정 의원을 선출한 정의당은 0.6%포인트 오른 8.0%로 4월 2주차(9.3%) 이후 3개월 만에 처음으로 8%대를 회복했다.

바른미래당은 지난주 주간집계와 동률인 5.2%로 나타났다. 

우리공화당은 0.7%포인트 오른 2.5%로 조사 포함 두 번째 주 만에 평화당을 앞섰다. 공화당은 보수층(5.0%)에서 최고치를 기록했고 TK(3.6%)와 충청권(3.3%), 20대(3.2%)에서 3% 선을 넘었다. 서울(2.2%), 40대(2.7%)와 50대(2.5%), 60대 이상(2.4%)은 2%대로 조사됐다. 

당의 진로를 두고 내홍이 이어지고 있는 민주평화당은 0.4%포인트 내린 1.5%로 창당 후 최저치로 하락했다. 

이어 기타 정당이 0.1%포인트 내린 1.1%, 무당층(없음·잘모름)은 1.6%포인트 줄어든 12.0%로 집계됐다. 

이 조사는 지난 15~17일 만 19세 이상 1504명에게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포인트, 응답률은 4.2%(3만6008명에 통화를 시도해 최종 1504명이 응답 완료)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http://www.realmeter.net/category/pdf/)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http://www.nesdc.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영민 기자 kymin@dailiang.co.kr

묶음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