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고위험 임산부 의료비 지원 사업 확대
상태바
성남시, 고위험 임산부 의료비 지원 사업 확대
  • 이성훈 기자
  • 승인 2019.07.19 0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상 질환 11종에서 19종으로 늘려... 최대 300만원 지원
성남시는 '고위험 임산부 의료비 지원 사업' 대상 질환을 11종에서 19종으로 확대했다. 1인당 최대 300만원까지 지원된다. (사진=성남시)copyright 데일리중앙
성남시는 '고위험 임산부 의료비 지원 사업' 대상 질환을 11종에서 19종으로 확대했다. 1인당 최대 300만원까지 지원된다. (사진=성남시)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이성훈 기자] 성남시는 최대 300만원을 지원하는 '고위험 임산부 의료비 지원 사업' 대상 질환을 기존 11종에서 19종으로 확대했다.

임신, 출산에 관한 국가 책임 강화의 일환으로 정부가 지원 대상 질환을 지난 15일부터 확대한 데 따른 조처다.

고위험군 임산부의 고혈압, 다태 임신, 당뇨, 대사 장애를 동반한 임신 과다구토, 신질환, 심부전, 자궁 내 성장 제한, 자궁 및 자궁의 부속기관 질환 등 8종이 새로 포함됐다.

그동안은 조기진통, 분만 관련 출혈, 중증 임신중독증, 양막의 조기 파열, 태반 조기 박리, 전치태반, 절박 유산, 양수 과다증, 양수 과소증, 분만 전 출혈, 자궁경부 무력증 등 11종의 질환을 지원했다.

지원 대상은 가계 소득이 기준 중위소득 180%(2인 가족 기준 월 523만2000원) 이하이면서 이러한 19종의 고위험 임신 질환 진단을 받고 입원 치료를 받은 출산 모이다.

입원 치료비 중 비급여 본인부담금(상급 병실 차액, 환자 특식 등 제외)에 해당하는 금액의 90%까지 지급한다. 1인당 최대 300만원까지 받을 수 있다.

분만일로부터 6개월 이내의 의사진단서 등 서류를 준비해 산모 주소지 보건소에 신청하면 된다.

올해 1~2월에 분만한 임산부 가운데 신규 8종에 해당하는 경우는 오는 8월 31일까지 신청해야 한다.

이성훈 기자 hoonls@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