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시민행동, 여성 성폭력이 '향응'이 되는 사회 문화 비판
상태바
미투시민행동, 여성 성폭력이 '향응'이 되는 사회 문화 비판
  • 이성훈 기자
  • 승인 2019.07.29 15:38
  • 수정 2019.07.29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차 시국폐미광장 열어... "검찰 스스로 개혁할 수 없다"
"김학의 사건의 본질은 성폭력이다. 검찰이 주범이다"
피해자 보호가 아닌 2차·3차 피해 가하는 검찰 조직 규탄
350여 개의 여성·노동·시민단체가 함께하는 '#미투운동과함께하는시민행동'은 26일 오후 7시 서울 광화문 동화면세점 앞에서 3차 페미시국광장 '다시 쓰는 정의! 검찰·경찰개혁, 여자들이 한다!'를 열고 "검찰은 스스로를 개혁할 수 없다"고 말했다. (사진=미투시민행동)copyright 데일리중앙
350여 개의 여성·노동·시민단체가 함께하는 '#미투운동과함께하는시민행동'은 26일 오후 7시 서울 광화문 동화면세점 앞에서 3차 페미시국광장 '다시 쓰는 정의! 검찰·경찰개혁, 여자들이 한다!'를 열고 "검찰은 스스로를 개혁할 수 없다"고 말했다. (사진=미투시민행동)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이성훈 기자] 350여 개의 여성·노동·시민단체가 함께하는 '#미투운동과함께하는시민행동'은 "검찰은 스스로를 개혁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미투시민행동은 지난 26일 오후 7시 서울 광화문 동화면세점 앞에서 3차 페미시국광장 '다시 쓰는 정의! 검찰·경찰개혁, 여자들이 한다!'를 열고 이렇게 말했다.

이날 페미시국광장의 주제는  '그래서 김학의가 나랑 무슨 상관인데?'이다. 

김학의 성폭력 사건은 권력계층에서만 발생하는 '특수한' 사건이 아닌 '일상적'으로 발생하는 수많은 성폭력 사건들과 본질을 같이하고 있음을 환기하며 온 시민들이 참여해 함께 해결해야 하는 문제임을 강조했다.

페미시국광장에선 미투시민행동 및 150여 명의 시민들이 김학의 사건의 엄정수사를 촉구했다. 광장브리핑, 참가자 발언, 퍼포먼스 순으로 이어졌다.

참가자들은 특히 여성에 대한 성폭력이 '향응'이 되는 사회 문화를 꼬집었다.

광장브리핑에선 최선혜 한국여성의전화 여성인권상담소 소장과 최현정 희망을만드는법 변호사는 '김학의 사건'의 본질이 성폭력임에도 특수강간죄가 아닌 뇌물죄로 기소하며 피해자가 아닌 가해자를 비호하는 검찰 조직의 개혁을 촉구했다.

최선혜 소장은 "김학의 사건의 피해자들은 이름 대신 성기나 '둘째' '셋째' 등의 이름으로 불리며 누군가의 이익을 위한 '도구' '물건'으로 전락했다"며 성폭력 피해여성의 진술에도 불구하고 김학의 전 차관을 '뇌물죄'로 기소한 검찰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최 소장은 특히 검찰의 이러한 태도에 대해 "이 문제를 여성인권에 대한 문제가 아니라 '별장'의 수많은 가해자들과 마찬가지로 여성을 '물건' 취급한 것"이라 개탄했다.

최현정 변호사는 "피해자는 2013년부터 (김학의 전 차관과 건설업자 윤중천씨의 합동강간에 대해) 일관되게 진술해왔음에도 검찰은 그 진술을 모두 무시하고 김학의 전 차관이 윤중천씨의 성폭행 행위에 대해 몰랐다는 프레임을 택했다"고 검찰의 무책임한 수사를 비판했다.

최 소장은 또한 "지금도 김학의 전 차관, 윤중천씨로 대변되는 수많은 가해자가 존재하고 여성에 대한 폭력이 향응이 되며 가해자를 비호하고 이러한 문화에 편승하는 검찰이 있다"며 "검찰개혁 없이는 여성폭력 사안에 대한 사법적 정의가 실현되는 것은 너무나 힘겹고 어려운 일이 될 것"이라고 검찰개혁 당위성을 역설했다.

참가자 발언에 나선 김부정은 한국여성의전화 회원은 "김학의 사건에서 국가 최고 법집행기관이라는 검찰의 결론은 결국 '받은' 사람만 있고 '한' 사람은 없다는 것"이라며 "피해자의 수많은 진술은 모두 사라지고 윤중천에 의한 세 차례 특수강간만 남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김학의 전 차관이 '성접대'라는 이름으로 만난 여성은 물건이 아닌 사람"이라며 "어떻게 '뇌물'로 '제공받았다'고 할 수 있나"라고 분노했다.

지난 26일 저녁 서울 광화문 동화면세점 앞에서 열린 3차 페미시국광장 '다시 쓰는 정의! 검찰·경찰개혁, 여자들이 한다!'에서 퍼포먼스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미투시민행동)copyright 데일리중앙
지난 26일 저녁 서울 광화문 동화면세점 앞에서 열린 3차 페미시국광장 '다시 쓰는 정의! 검찰·경찰개혁, 여자들이 한다!'에서 퍼포먼스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미투시민행동)
ⓒ 데일리중앙

참가자 발언에 이어 진행된 퍼포먼스는 언론 및 경찰, 검찰을 상징하는 검은 천을 쓴 8명이 가해자 언어를 말하면 미투시민행동과 집회 참가자가 가해자 언어를 탄핵하는 진실의 말을 외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퍼포먼스에서 집회 참가자들은 믿을 수 없는 건 피해자의 진술이 아닌 공권력임을, 여성은 접대하는 물건이 아님을 성토했다. 

여성들은 마지막으로 검찰이 검찰 내부 비리를 조사하는 '셀프' 수사를 규탄하며 시민들과 함께 여성들이 검경개혁에 앞장서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성훈 기자 hoonls@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