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5당, 오는 31일 '일본수출규제대책 민관정협의회' 출범
상태바
여야 5당, 오는 31일 '일본수출규제대책 민관정협의회' 출범
  • 김용숙 기자
  • 승인 2019.07.29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경제침략 대응 범국가적 비상협력기구 구성 합의
민간에서 7명, 정부에서 4명, 정치권에서 5명 각각 참여
7월 31일 오전 10시 국회귀빈식당에서 공식 출범 예정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들의 지난 18일 청와대 회동 후속 조치로 '일본수출규제대책 민관정협의회'가 오는 31일 공식 출범한다. (사진=청와대)copyright 데일리중앙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들의 지난 18일 청와대 회동 후속 조치로 '일본수출규제대책 민관정협의회'가 오는 31일 공식 출범한다. (사진=청와대)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여야 5당은 일본의 경제침략(도발)과 관련해 초당적으로 공동대응하기로 하고 범국가적 비상협력기구 구성에 합의했다.

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의 사무총장들은 29일 국회에서 만나 지난 18일 문재인 대통령과 5당 대표의 청와대 회동에서 합의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응하기 위한 범국가적 비상협력기구를 오는 31일 출범시키기로 했다.

비상협력기구의 명칭은 '일본수출규제대책 민관정협의회'로 하고 민간과 정부, 여야 5당이 각각 참여하기로 했다.

민간에서는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한국무역협회 회장,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중소기업협동조합중앙회 회장, 한국중견기업연합회 회장, 한국노총 위원장, 민주노총 위원장 등 7명이 참여한다. 민간 참여의 확대에 대해서는 추후 논의하기로 했다.

정부에서는 경제부총리겸기획재정부 장관, 외교부 장관,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대통령비서실 정책실장 등 4명이 참여한다.

정치권에서는 여야 5당의 정책위의장 또는 관련 대책위원장 중에서 각당이 각각 추천하는 5명이 참여하기로 했다.

일본수출규제대책 민관정협의회의 첫 회의는 이달 31일 오전 10시 국회귀빈식당에서 열기로 하고 기획재정부가 실무를 지원할 예정이다. 

다음은 여야 5당 사무총장이 합의한 공동발표문 전문.

여야5당 사무총장 공동발표문

 

우리 여야5당 사무총장들은, 지난 7월 18일 문재인 대통령과 5당 대표의 청와대 회동에서 합의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응하기 위한 범국가적 비상협력기구의 구성에 대해 논의하고 다음과 같이 합의하였다.

1. 비상협력기구에는 민간, 정부 그리고 여야5당이 각각 참여하며 그 명칭은 '일본수출규제대책 민관정협의회'로 한다. 

2. 민간에서는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한국무역협회 회장,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중소기업협동조합중앙회 회장, 한국중견기업연합회 회장,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 민주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 이상 7명이 참여하며, 민간참여의 확대에 대해서는 추후에 논의하기로 한다.

3. 정부에서는 경제부총리겸기획재정부장관, 외교부장관,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대통령비서실 정책실장, 이상 4명이 참여한다.

4. 정치권에서는 각 당의 정책위의장 또는 관련 대책위원장 중에서 여야5당이 각각 추천하는 5명이 참여한다.

5. 일본수출규제대책 민관정협의회의 첫 회의는 7월 31일(수) 오전 10시, 국회귀빈식당에서 개최하며 기획재정부가 실무를 지원하기로 한다. 


2019년 7월 29일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사무총장 일동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