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공화당 "배신의 상징 나경원, 보수우파 국민에 대한 조롱을 중단하라"
상태바
우리공화당 "배신의 상징 나경원, 보수우파 국민에 대한 조롱을 중단하라"
  • 김용숙 기자
  • 승인 2019.07.30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원내대표의 보수통합 발언 거론하며 원색비난 쏟아내
'배신정당' '시체나 다름 없는 정당' '배신자연대' '역적연대'
"한국당, 당의 존재가 미미해져 자연스레 정리될 날이 올 것"
리공화당은 30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오른쪽에서 두번째)를 배신자로 부르며 보수우파 국민에 대한 조롱을 중단하라며 원색 비난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리공화당은 30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오른쪽에서 두번째)를 배신자로 부르며 보수우파 국민에 대한 조롱을 중단하라며 원색 비난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우리공화당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배신자로 부르며 감정이 섞인 원색 비난을 쏟아냈다.

인지연 우리공화당 수석대변인은 30일 나경원 원내대표가 전날 우리공화당과의 보수 통합과 관련해 '당 대 당 통합이 아니라 당의 존재가 미미해져 자연스럽게 정리될 것'이라고 발언한 것을 거론하며 "배신의 상징 나경원 원내대표는 보수우파 국민에 대한 조롱을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인 대변인은 "우리공화당에 대한 지지율이 점차 상승하고 있고 자유한국당에 실망한 보수우파 세력들이 우리공화당으로 결집하고 있으니 초조함을 드러낸 희망사항으로 보인다"며 "자유한국당은 당의 존재가 미미해져 자연스럽게 정리될 것"이라고 역공했다.

이어 나경원 원내대표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 탄핵국면에서 탄핵 찬성의 선봉에 섰던 자이다. 박근혜 대통령을 정면에서 배신하고 보수우파 애국국민들을 기만한 배신의 상징"이라고 비난했다.

또 자유한국당을 '배신정당' '시체나 다름 없는 정당' 등으로 힐난하며 나 원내대표가 언급한 보수통합에 대해 "배신자연대, 역적연대"라고 거칠게 쏘아붙였다.

인 대변인은 "이제 자유한국당과 배신의 상징 나경원 원내대표는 보수우파 국민들에 대한 사기질과 기만을 중단하라. 철저하고 준엄한 국민의 심판 하에 이미 빈사상태의 시체나 다름없는 자유한국당이 역사 속에서 '당의 존재가 미미해져 자연스레 정리될 날'이 곧 올 것"이라며 마지막까지 독설을 퍼부었다.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