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초생활인프라시설 이용 접근시간, 서울이 가장 짧아
상태바
기초생활인프라시설 이용 접근시간, 서울이 가장 짧아
  • 김용숙 기자
  • 승인 2019.07.31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역시는 접근시간 짧아 편리, 광역도는 접근시간 길어 불편
주민들의 생활 편리성을 가늠해볼 수 있는 기초생활인프라시설 이용 접근 시간에서 서울이 가장 짧은 것으로 나타났다. 광역시는 대체로 접근시간이 잛은 반면 광역도는 접근시간이 길어 불편한 것으로 나타났다.copyright 데일리중앙
시도별 기초생활인프라시설 접근 평균 소요시간(단위: 분).
* 행속도 3km/h로 환산한 값이며, 국가적 최저기준이 범위로 주어진 경우 최대값을 적용함 (자료=건축도시공간연구소)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주민들의 생활 편리성을 가늠해볼 수 있는 기초생활인프라시설 이용 접근 시간이 서울이 가장 짧은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국토교통부가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에게 제출한 건축도시공간연구소의 '시도별 기초
생활인프라시설 접근 평균 소요시간' 자료에 따르면 서울은 노인교실을 제외하고 유치원, 초등학교, 도서관, 어린이집, 경로당, 의원, 약국, 생활체육시설, 도시공원, 소매점, 공영주차장 등 대부분의 기초생활인프라시설에 가장 빨리 접근할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은 노인교실을 제외한 대부분의 기초생활인프라시설에 대한 접근 평균 소요시간이 국가 최저기준(국가도시재생기본방침, 2018.12)을 넘지 않았다.

반면 제주도는 유치원, 초등학교, 도서관, 어린이집, 경로당, 노인시설, 의원, 약국, 생활체육시
설, 도시공원, 소매점, 공영주차장 등 모든 분야에서 국가 최저기준 안에 접근 가능한 시설이 없는 걸로 나타났다.

광역시의 경우 부산과 대구는 노인교실 평균 접근시간이 최저기준의 2~5배, 공영주차장 평균 접근시간은 최저기준의 1.8~2.4배를 넘었다. 다른 시설은 대체로 평균 접근시간 최저기준 안에 도달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광역시이지만 인천시의 경우는 노인시설, 의원, 약국, 도시공원, 소매점, 공영주차장의 경우 평균 접근시간 최저기준을 초과하는 것으로 나타났고, 

광역도의 경우 2~4개 시설을 제외하고 나머지 시설은 평균 접근시간 최저기준을 모두 초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강원도, 충북, 전남의 노인교실의 경우 평균 접근시간 최저기준은 10분이지만 4시간 이상 걸리는 것으로 드러났다.

제주도의 경우 소매점의 평균 접근시간 최저기준은 10분이지만 4시간 넘게 걸리는 것으로 밝혀졌다.

김상훈 의원은 "사람들이 대도시로 몰리는 이유가 객관적으로 입증된 셈"이라며 "농촌이나 도농복합지역의 각종 기초생활인프라 시설을 늘리는 것도 시급하겠지만 보다 근본적으로는 인구가 감소한 농촌 등 도농복합도시의 분산형 거주문화를 시내 및 읍내 집중형으로 변화시켜 기초생활인프라 이용 편의성을 제고해 나가는 국가차원의 정책 변화가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