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주 "정부는 2020년 도쿄 올림픽 출전 보이콧하라"
상태바
이용주 "정부는 2020년 도쿄 올림픽 출전 보이콧하라"
  • 석희열 기자
  • 승인 2019.08.02 15:44
  • 수정 2019.08.02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베, 도쿄 올림픽 선수단 식재료로 후쿠시마산 농산물 쓰겠다?
"올림픽 출전 선수를 '마루타' 대상으로 생체실험하겠다는 건가"
미국·호주 언론도 '방사능 올림픽' '민폐 올림픽' 보이콧 주장
일본 정부가 '2020년 도쿄 올림픽 때 선수단 식자재로 후쿠시마산 농산물을 쓰겠다'고 한 것을 두고 이용주 평화당 국회의원은 2일 "올림픽 출전 선수를 '마루타' 대상으로 삼아 생체 실험을 하겠다는 거냐"며 도쿄 올림픽 보이콧을 주장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일본 정부가 '2020년 도쿄 올림픽 때 선수단 식자재로 후쿠시마산 농산물을 쓰겠다'고 한 것을 두고 이용주 평화당 국회의원은 2일 "올림픽 출전 선수를 '마루타' 대상으로 삼아 생체 실험을 하겠다는 거냐"며 도쿄 올림픽 보이콧을 주장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석희열 기자] 일본 정부가 '2020년 도쿄 올림픽 때 선수단 식자재로 후쿠시마산 농산물을 쓰겠다'고 밝힌 가운데 도쿄 올림픽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일본 정부의 이러한 태도에 대해 젊은 올림픽 출전 선수를 '마루타' 대상으로 삼아 생체 실험을 하겠다는 거냐는 비아냥까지 쏟아지고 있다.

안전이 담보되지 않는 한 도쿄 올림픽 참가를 거부(보이콧)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점점 확산되고 있다.

이용주 민주평화당 국회의원은 2일 성명을 내어 "아베 총리는 전 세계 각국에서 출전하는 올림픽 선수들을 마루타 대상으로 삼겠다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정부는 2020년 도쿄 올림픽의 안전이 담보되지 않는 한 올림픽 출전을 보이콧하라"고 요구했다.

앞서 세계무역기구(WTO)는 지난 4월 '한국 정부의 후쿠시마 수산물 수입금지 조치가 타당하다'고 최종 결정함으로써 '후쿠시마산 수산물에 대한 위험성을 배제하지 못한다'는 취지의 입장을 내놨다.

그러나 일본은 WTO의 이러한 입장과는 정반대의 행동을 보이고 있다.

현재 일본 후쿠시마에서는 핵발전소 사고 이후 2010년보다 뇌출혈은 3배, 소장암은 4배, 갑상선암, 폐암, 전립선암, 급성백혈병 등 할 것 없이 모든 질병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고 한다.

이러한 문제로 인해 미국, 호주 등 세계 언론은 방사능 피해에 대한 검증에 앞장서고 있고 도쿄 올림픽을 '방사능 올림픽' '민폐 올림픽'으로 폄하하며 보이콧해야 한다는 비판적 보도가 끊이지 않고 있다.

이용주 의원은 "선수들의 안전이 담보되었다고 장담할 수 없는 상황에서 보란 듯이 후쿠시마산 식재료를 하루 세 끼 식탁에 올리겠다는 일본 정부를 상식적으로 이해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일본 정부는 도쿄 올림픽을 통해 후쿠시마 원전 사고의 회복과 함께 일본의 재건을 전 세계에 알리겠다는 포부를 밝히고 있으나 이는 전 세계 젊은 선수들을 상대로 인체실험을 하겠다는 것과 다를 바 없다"고 비판했다.

세계 2차대전 당시 일본의 731부대는 한국, 중국, 러시아, 몽골인 등을 상대로 인체실험을 해 수천명의 목숨을 빼앗은 사실이 있다.

이제는 전 세계 선수들을 '마루타'로 생각하고 실험하고자 하는 것은 아닌지 매우 우려스럽다는 지적이다.

이용주 의원은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산 식재료를 공급하겠다는 의사를 철회하거나 방사능으로부터 안전이 담보됐다고 확인되기 전까지 우리 정부는 도쿄올림픽 출전을 보이콧해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일본의 경제 침략과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배제하는 등 일본의 막다른 도발과 맞물려 우리 정부의 대응이 주목된다.

석희열 기자 shyeol@dailiang.co.kr

묶음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