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군단장, 보직 해임해야... 군 인권침해 도를 넘어서 '열외는 없다'
상태바
7군단장, 보직 해임해야... 군 인권침해 도를 넘어서 '열외는 없다'
  • 주영은 기자
  • 승인 2019.08.08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군단장, 보직 해임해야... 군 인권침해 도를 넘어서 '열외는 없다'

copyright 데일리중앙
논란의 중심인 육군 7군단장 윤의철 중장

시민단체 군인권센터가 한 육군 7군단장 윤의철 중장에 대한 인권침해 사례가 집중적으로 접수됐다면서 보직해임을 촉구했다.

군인권센터는 8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센터교육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육군 7군단장 윤의철 중장에 의해 발생한 인권 침해 집중 상담을 실시, 지난달 4일부터 총 95건의 상담과 제보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센터는 "특히 윤 중장이 교육훈련과 체력단련에 편집증적 집착을 보이고 있다"며 장병의 건강권을 침해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육군 7군단에서 체력 단련 시 환자 목에 이름과 병명을 적은 인식표를 달아 따로 관리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해당 군단장이 부대별로 환자 TO를 정해놓고 그에 맞춰 환자 수를 줄이라고 요구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센터에 따르면 윤 중장은 "체력단련 제한 인원을 눈으로 식별할 수 있도록 표시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7군단은 예하부대 소속 환자에게 부착할 목걸이 형태의 인식표를 만들었다. 가로 20㎝ 세로 11.5㎝ 길이의 이 표에는 소속, 이름, 병명, 담당 군의관 등이 담겨 있었다.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은 "가축을 등급별로 하자 표시하듯 환자에게 낙인을 줘 수치심을 주겠다는 의도"라며 "질병 정보는 개인정보보호법에 따라 민감 정보에 해당하기 때문에 사생활 침해이며 실정법 위반 소지도 있다"고 지적했다. 

센터는 잇따른 문제 제기에도 윤 중장이 고집을 꺾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윤 중장은 "체력단련을 열심히 하는 부대는 사망사고가 발생하지 않았다", "요즘 병력의 80%는 의지가 없는 용사들인데 과연 국가의 미래가 될 수 있겠나" 등 발언을 했다고 말했다.

주영은 기자 chesil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