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정 "내 아들 죽였다" 주장한 현 남편 명예훼손 고소
상태바
고유정 "내 아들 죽였다" 주장한 현 남편 명예훼손 고소
  • 주영은 기자
  • 승인 2019.08.13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남편을 살해·유기한 혐의를 받는 고유정(36·구속기소)이 의붓아들 의문사 사건과 관련해 현 남편 A(37) 씨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12일 충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고 씨는 지난달 22일 명예훼손 등을 주장하며 A 씨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
  A 씨는 "경찰 초동 수사가 나에게만 집중돼 이해가 안 됐다"며 '고유정이 아들을 죽인 정황이 있다'는 취지로 제주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고 씨는 앞선 경찰 조사에서 "잠을 자고 일어나니 B 군이 숨져 있었으며 왜 사망했는지 모르겠다"고 주장했다.

  충북경찰청은 고 씨의 고소 사건을 청주 상당경찰서에 배당하고 수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고 씨가 현 남편이 자신을 의붓아들 살인자로 몰았다며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며 "자세한 내용은 공개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경찰은 B 군의 사망 사건과 관련해 고씨와 A 씨를 살인과 과실치사 혐의로 각각 입건해 수사를 벌여왔다.
  B 군은 지난 3월 2일 오전 10시 10분께 청주에 있는 고 씨 부부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B 군이 사망할 당시 집에는 고씨 부부뿐이었다.
  A 씨는 당시 경찰 조사에서 "아침에 일어나 보니 함께 잠을 잔 아들이 숨져 있었다"며 "아내는 다른 방에서 잤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다른 지역 경찰청 소속 프로파일러(범죄심리분석관)에게 고 씨와 A 씨에 대한 수사 자료 분석을 의뢰했다.


주영은 기자 chesil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