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보훈처, 독립유공자 후손 93.3% 국내외 거주 구분 불가
상태바
국가보훈처, 독립유공자 후손 93.3% 국내외 거주 구분 불가
  • 김영민 기자
  • 승인 2019.08.13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년간 애써 찾은 독립유공자 후손들의 기본적인 통계조차 정리 안해
김정훈 의원, 보훈처의 독립유공자 후손 찾기 실적 시스템 정비 주문
2019년 7월 31일까지 국가보훈처에서 찾은 독립유공자 후손 현황. (자료=국가보훈처)copyright 데일리중앙
2019년 7월 31일까지 국가보훈처에서 찾은 독립유공자 후손 현황. (자료=국가보훈처)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영민 기자] 독립유공자 후손 93%가 국내외 거주 구분이 불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외 독립유공자 후손 찾기 실적도 저조하다는 지적이다.

이에 따라 국가보훈처의 독립유공자 후손 찾기 실적에 대한 체계적인 시스템 정비가 필요해 보인다.

현재 국가보훈처는 지난 20년 간 찾은 독립유공자에 대한 국내외 거주 분류 등 기본적인 통계조차 정리해 놓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국외 독립유공자 후손을 찾은 실적 역시 극히 저조해 독립유공자 후손 찾기 시스템에 대한 총체적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드러났다.

13일 자유한국당 김정훈 의원실에서 국가보훈처에 자료 요청을 통해 받은 답변자료인 '국가보훈처에서 찾은 독립유공자 후손 현황'을 살펴보면 지난 1995년 시작돼 2019년 7월 말 현재까지 찾은 독립유공자 후손은 모두 9671명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이 가운데 2014년까지 찾은 독립유공자 후손 9026명(93.3%)에 대해서는 국내외 거주 구분과 연도별 찾은 독립유공자 후손 실적 등 가장 기본적인 통계조차 정리해 놓지 않고 있다. 

보훈처가 2015년부터 정리해 갖고 있는 독립유공자 후손 찾기 실적을 살펴보면 2015년 80명, 2016년 61명, 2017년 87명, 2018년 249명, 2019년 7월까지 168명으로 최근 들어 그 실적이 증가 추세다.

이에 대해 국가보훈처는 "2018년 1월부터 시작된 '독립유공자 후손 찾기 전담팀' 운영을 통한 남한 본적자 전수조사 및 국내외 홍보 실시로 후손 확인 인원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라고 밝혔다.

그러나 확인된 독립유공자 후손들의 국내외 현황을 살펴보면 국내 608명(94.3%), 국외 37명(5.7%)으로 해외 거주 독립유공자 후손 찾기 실적이 매우 저조했다.

이처럼 국외 독립유공자 후손 찾기 실적이 저조한데는 국외 거주 후손의 경우 독립유공자의 3~4대로 선대의 독립운동 관련 사실을 알지 못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 

또한 국외 후손이 있다고 인지되더라도 시공간적 제한과 후손이 한국어를 전혀 몰라서 후손 관계 입증자료(출생·사망증명서 등) 안내 및 진행에 어려움이 많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김정훈 의원은 "독립유공자 후손을 한 명이라도 더 찾아 훈장을 전수하고 예우와 지원을 함은 국가의 책임뿐만 아니라 국민들의 자긍심을 고취하기 위한 훌륭한 사업임에도 불구하고 20년간 애써 찾은 독립유공자 후손들의 기본적인 통계조차 제대로 정리해 놓지 않고 있었다는 것은 국가보훈처의 기본 의무를 도외시한 것"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국가보훈처는 2014년까지 분류돼 정리되지 않은 20년간 찾은 독립유공자 후손에 대한 통계 등 관련 시스템을 정비하고 이를 통해 향후 독립유공자 후손들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를 추진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독립유공자 후손 찾기 실적에 대한 시스템 정비를 주문했다.

김 의원은 또한 실적이 저조한 국외 독립유공자 후손 찾기 사업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중국동포신문사 등 중국교포 대상 언론 홍보를 더욱 확대하고 ▷훈장 미전수 인원이 많은 동북 3성 등을 대상으로 현지 방문 후손 찾기 및 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국외 독립유공자 후손을 집중적으로 발굴하기 위한 '국외 독립유공자 후손 찾기 현지 홍보방안'을 별도로 마련할 것을 제안했다.

김영민 기자 kymin@daili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