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 앞두고 황교안 담화 발표... "오늘을 이기고 내일로 나아가자"
상태바
광복절 앞두고 황교안 담화 발표... "오늘을 이기고 내일로 나아가자"
  • 김용숙 기자
  • 승인 2019.08.14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정부에 날선 비판... "경제 사면초가, 민생 첩첩산중, 안보 고립무원"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비판... "소득이 성장 이끈다는 정책은 출발부터 틀렸다"
복지정책도 비판... '무상복지'나 '현금 살포'가 복지 확대의 길이 돼선 안 돼
북핵의 완전한 폐기 주장... 문 대통령에게 "어설픈 중재자가 되어서는 안 된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오늘 이기고 내일로 나아갑시다' 제목의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국정 대전환을 촉구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오늘 이기고 내일로 나아갑시다' 제목의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국정 대전환을 촉구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4일 "오늘을 이기고 내일로 나아가자"고 역설했다.

황 대표는 8.15 광복절을 하루 앞둔 이날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발표한 대국민 담화문을 통해 "그 참담하고 혹독했던 '오늘'을 이겨냈기에 영광과 환희의 광복을 맞을 수 있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지금 대한민국의 현실은 참으로 암담하기만 하다"며 문재인 정부에 대한 날선 비판을 쏟아냈다.

황 대표는 "경제는 사면초가, 민생은 첩첩산중, 안보는 고립무원"이라고 지금의 현실을 규정했다.

무엇보다 우리 국민들의 마음에서 꿈과 용기마저 사라져 가고 있다고 개탄했다.

황교안 대표는 "국정이 과거에 매몰되면서 미래와 희망을 이야기하는 목소리는 사라지고 말았으며 상대를 향한 증오와 사회적 갈등이 증폭되면서 국가의 성장 에너지가 소멸되어 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어느 국가, 어느 정부든 국민의 삶을 풍요롭게 만들고 국가를 안전하게 지키면서 모두가 행복한 나라를 만드는 것을 국정의 목표로 삼아야 한다"며 "문재인 대통령과 이 정권이 과연 그 역할을 제대로 하고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특히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을 출발부터 틀렸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황 대표는 "누가 뭐라고 해도 국가 발전과 국민 행복의 근본 토대는 결국 경제적 풍요"라며 "소득이 성장을 이끈다는 이 정권의 정책은 출발부터 틀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과도한 최저임금 인상, 근로시간 강제 단축과 같은 반시장·반기업 정책을 반드시 바로잡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산업 구조조정과 노동시장 개혁을 선제적으로 이끌어 가겠다고 했다. 문재인 정권의 탈원전 정책도 반드시 막아내겠다고 덧붙였다.

다음으로 '모두가 행복한 나라'로 나아갸야 한다며 "복지 확대는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무상복지'나 '현금 살포'가 복지 확대의 길이 되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꼭 필요한 사람에게, 꼭 필요한 시기에, 꼭 필요한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맞춤형 복지정책'을 펼쳐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화합과 통합'을 역설했다.

황 대표는 "증오와 갈등이 국가 발전의 발목을 잡고 성장의 동력까지 꺼트리고 있다"며 "국민을 편 가르고 증오와 갈등을 부추기는 잘못된 정치부터 끝내야 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한반도 평화의 새 시대'로 나아가야 한다고 했다.

한반도 평화의 가장 중요한 선결 요건은 바로 북핵의 완전한 폐기라고 주장했다. 

우리가 어설픈 중재자가 되어서는 안 된다고 문재인 대통령을 직접 겨냥했다.

황교안 대표는 "미북간 협상에서 우리가 소외되면 5천만 국민이 북한의 핵인질이 될 수도 있다"면서 "지금 우리 당은 최종적 북핵 폐기로 가기 위한 로드맵을 만들고 있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 같은 5대 목표를 이뤄가기 위해서는 국정운영의 대전환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저와 우리 당은 국정의 대전환을 이뤄내기 위해 모든 것을 걸고 싸워나갈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이념이냐, 경제냐, 어느 쪽을 선택하겠냐"면서 "잘못된 고집을 그만 꺾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