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체육회, 유효기간 지난 토익성적 제출자에 가산점주고 채용
상태바
서울시체육회, 유효기간 지난 토익성적 제출자에 가산점주고 채용
  • 이성훈 기자
  • 승인 2019.08.20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5년 행정직 직원 채용 과정에 특정 응시자에 특혜 의혹
송아량 의원, 부정 채용 의혹 제기하며 재조사 및 감사 촉구
서울시체육회가 2015년 행정직 직원을 뽑으면서 유효기간이 2년이나 지난 토익 성적성적을 제출한 응시자에게 가산점을 줘 합격시켰다는 특혜 의혹이 제기됐다.copyright 데일리중앙
서울시체육회가 2015년 행정직 직원을 뽑으면서 유효기간이 2년이나 지난 토익 성적성적을 제출한 응시자에게 가산점을 줘 합격시켰다는 특혜 의혹이 제기됐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이성훈 기자] 서울시체육회가 2015년 행정직 직원을 뽑으면서 유효기간이 2년이나 지난 토익 성적성적표를 제출한 응시자에 가산점을 주는 등 부실한 인사채용이 도마 위에 올랐다.

서울시의회 민주당 송아량 의원(도봉4)은 19일 서울시의회 체육단체 비위근절을 위한 조사특별위원회에서 서울시체육회의 부실한 인사채용에 대해 질타했다. 

앞서 서울시체육회는 2015년 행정직, 계약직 2개 분야에 각 1명씩 채용한다는 내용으로 공개경쟁 채용공고를 냈다. 

행정직 분야에 15명이 응시해 상위 5명을 1차 서류전형 합격자로 선정했고 이들을 대상으로 진행된 면접 전형에서 최고점자를 정규직 행정직으로 선발했다. 

이때 1차 서류전형 합격자를 선정하는 과정에서 특정 응시자에게 누락된 보훈가산점을 뒤늦게 부여하고 2015년 채용 당시 2011년에 취득한 토익성적표를 제출해 가산점을 주는 등 허점이 드러났다. 

뿐만 아니라 해당 응시자에게 각종 경력 점수를 평가하는 항목에 10점 만점에 7점의 가점을 줬지만 응시원서 상 8개월의 인턴 및 단기계약직 경력이 전부라 적절한 조치였는지 의문이라는 지적이다.  

또한 응시자가 없었던 계약직 분야에 행정직을 응시한 차순위 합격자를 채용한 점도 애초 공고와 다르게 채용한 부분이다.

송아량 의원은 "1차 서류전형에서 누락된 보훈가산점을 뒤늦게 부여한 점,  유효기간이 만료된지 2년이나 지난 성적표에도 가산점을 부여한 점, 응시원서 상 가족관계 기입란에 인사위원회 위원장과 친분이 있는 인사의 자녀라는 것이 드러난 점, 정성평가 자기소개서 점수가 만점인 점 등 특정인에게 채용이 유리하게 작용했다고 충분히 의심할 소지가 있다"고 지적했다. 

서울시체육회 정창수 처장은 "인사위원회에서 지인의 자녀가 들어왔다고 그 사람에게만 더 엄격한 잣대로 평가하는 것이 오히려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해명했다. 

정 처장은 "보훈가산점 누락이나 토익점수 성적표 등을 면밀히 확인하지 못한 것은 부끄럽게도 서울시체육회의 과오가 맞지만 다행히도 최종 합격자의 당락을 바꾸는 결과는 아니었다"고 답변했다. 

조사특위에 증인으로 출석한 서울시체육회 직원은 질문 답변 과정 중에 "최종 학력 성적이 낮아 서류전형에 합격하기 어려우니 자기소개서 및 이력서 점수를 만점을 주라는 지시가 있었다고 담당자가 말한 것을 들었다"고 증언했다. 

송 의원은 "체계적이지 못한 인사시스템과 상식 밖의 행정상 실수로 누군가는 채용과정에 이익을 받고, 누군가는 불이익을 받은 상황이 발생했다"며 면밀한 재조사와 감사를 요구했다.

한편 서울시감사위원회 특정감사(2017년)에서는 보훈가산점이 누락된 점과 행정직에 지원한 차순위 합격자를 계약직에 채용한 점만을 지적받았다.

이번 채용 건에서 잘못된 어학점수 가산점에 대한 감사는 이뤄지지 않아 면밀한 재조사와 감사, 시정이 필요해 보인다. 

이성훈 기자 hoonls@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