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조국 의혹, 청문회 3일로도 모자라는 막장 대하드라마"
상태바
나경원 "조국 의혹, 청문회 3일로도 모자라는 막장 대하드라마"
  • 김용숙 기자
  • 승인 2019.08.23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TF'에서 파상 공세 퍼부어
"정말 나쁜 일은 죄다 골라서 한 말 그대로 대형비리마트'
사학투기 게이트, 사모펀드, 조 후보 및 딸의 가짜인생
"부모의 탐욕이 딸의 삶을 가짜인생으로 황페화시켰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3일 국회에서 열린 당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TF'에서 연일 쏟아지고 있는 조국 법무무 장관 후보자의 의혹에 대해 '막장 대하드라마'에 빗대 비판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3일 국회에서 열린 당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TF'에서 연일 쏟아지고 있는 조국 법무무 장관 후보자의 의혹에 대해 '막장 대하드라마'에 빗대 비판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연일 쏟아지고 있는 조국 법무무 장관 후보자의 오만가지 의혹과 관련해 "정말 나쁜 일은 죄다 골라서 한 말 그대로 '대형 비리 마트 수준'"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조국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는 사흘로도 모자라는 '막장 대하드라마'에 빗대 비난했다.

나 원내대표는 23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TF' 4차회의에서 "조국 후보자의 한마디로 악행들이 하루에도 줄줄이 쏟아진다. '단독'이라는 아호가 생겼다고 할 정도"라며 이렇게 쏘아붙였다.

지금까지 제기된 조국 후보자에 대한 의혹을 유형별로 크게 ▲조 후보자 본인 및 일가의 사학투기 게이트 ▲정체불명의 위법 덩어리 조국 펀드(사모펀드) ▲탐욕이 빚어낸 조 후보자 딸의 가짜인생 등 세 가지로 정리했다.

나 원내대표는 "아이들을 위한 교육기관(웅동학원)이 조씨 일가 재산 증식에 동원됐고 '경제민주화' 운운했던 후보자는 정작 '경제 교란범'이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후보자의 위험하고도 잘못된 욕심은 결국 딸의 부정입학, 장학금 가로채기, 논문 사기 등으로 이어져 결과적으로 딸의 삶을 완전히 황폐화시켰다"고 주장했다.

조국 후보자 딸의 주민등록상 생년월일을 변경한 것에 대해서는 "부모의 탐욕이 빚어낸 딸의 가짜인생"이라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가 원래 생년월일에 맞춰서 변경한 것이라고 해명한 데 대해 "그렇다면 원래의 생년월일은 임신 4주차에 한 것이다. 임신 4주차에 성별도 확인 안 됐는데 주민등록을 올렸다가 20년 지나고 나서 제대로 바로 잡았다? 참 기가 막힌다"고 했다.

더 나아가 "조 후보자 본인 역시 가짜인생, 가짜교수의 삶이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앞서 오전에 청문회 개최 3일을 제안했다. 사실 3일로도 모자란 정말 막장 대하드라마 아닌가, 이런 생각을 한다"며 "(조국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에 정말 맞는 사람인지 우리가 철저히 검증하겠다"고 밝혔다.

나경원 원내대표와 조국 후보자의 운명은 참 얄궂다. 두 사람은 서울대 법대 82학번 동기동창이다.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묶음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