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크리트 양생 IoT 기술, 세종 스마트시티에 적용된다
상태바
콘크리트 양생 IoT 기술, 세종 스마트시티에 적용된다
  • 이성훈 기자
  • 승인 2019.08.30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오롱베니트, LH세종특별본부와 스마트건설기술 협약 체결
코오롱그룹 IT서비스 전문기업 코오롱베니트가 LH세종특별본부와 콘크리트 양생 모니터링 공법에 대한 '스마트건설기술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코오롱베니트)copyright 데일리중앙
코오롱그룹 IT서비스 전문기업 코오롱베니트가 LH세종특별본부와 콘크리트 양생 모니터링 공법에 대한 '스마트건설기술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코오롱베니트)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이성훈 기자] IoT 기술을 접목해 콘크리트 양생 과정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는 솔루션이 세종 스마트시티 건설 현장에 도입된다.

코오롱그룹 IT서비스 전문기업 코오롱베니트가 LH세종특별본부와 콘크리트 양생 모니터링 공법에 대한 '스마트건설기술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코오롱베니트가 개발한 콘크리트 양생 모니터링 솔루션은 온도를 측정하는 지능형 센서를 콘크리트 타설 시 매립해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분석하는 IoT 기술이다. LH세종특별본부는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세종(5-1생활권) 조성공사에 이 기술을 적용한다.

콘크리트 양생 모니터링 솔루션은 외부 노면 및 콘크리트 내부의 상부, 중부, 하부에 설치된 센서가 실시간으로 온도 데이터를 수집하고 클라우드를 통해 모니터링 시스템으로 전송한다. 

이를 통해 콘크리트 양생 과정에서 발생하는 수화열, 내외부 온도차 등을 파악해 균열 가능성을 최소화하고 콘크리트 강도와 품질을 높일 수 있다.

이와 함께 열풍기, 열선시트, 스프링쿨러 등 콘크리트 양생 관련 장비를 IoT 플랫폼과 연동해 최적의 양생 조건을 유지할 수 있도록 자동 제어할 수 있는 기능, 이상 온도차 발생 등 특이 상황을 모바일로 알려주는 기능 등도 개발될 예정이다.

코오롱베니트 김용삼 이사는 "현재는 콘크리트 양생 상태를 수작업이나 일정기간 측정한 데이터로 사후 관리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센서, IoT 플랫폼, 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합한 솔루션을 도입해 콘크리트 및 건축물의 안전성을 크게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H세종특별본부는 미래형 첨단 기술이 구현되는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세종(5-1생활권) 조성공사를 위해 코오롱베니트를 비롯한 15개사와 협력을 맺고 IoT, 빅데이터, AI, BIM, 드론, 로봇 등 친환경 및 첨단기술을 적용한 스마트 건설 기술을 적용한다.

이성훈 기자 shyeo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