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 금융지원 26일 만에 226건 4443억원
상태바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 금융지원 26일 만에 226건 4443억원
  • 최우성 기자
  • 승인 2019.09.04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5~30일 '일본 수출규제 금융애로 신고센터' 통한 지원
직접피해 지원 194건 3768억원, 간접피해 지원 32건 675억원
김정훈 의원, 일본 수출규제 장기화에 따른 대책 마련 주문
일본 수출규제 피해예상기업에 대한 금융지원 내역(잠정)(기간 8.5~30, 자료=금융감독원)  * 일본 수출규제 금융애로 신고센터에 접수된 상담건수 ** 상담신청이 없어도 은행권이 지원한 실적 포함 copyright 데일리중앙
일본 수출규제 피해예상기업에 대한 금융지원 내역(잠정)(기간 8.5~30, 자료=금융감독원)
* 일본 수출규제 금융애로 신고센터에 접수된 상담건수
** 상담신청이 없어도 은행권이 지원한 실적 포함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최우성 기자]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피해기업 금융지원이 26일 만에 226건, 4000억원을 넘어섰다. 

정부는 지난 8월 2일 일본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 발표 후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정책금융기관, 은행권 등으로 피해기업 금융지원 방안으로 '일본 수출규제 금융애로 신고센터'를 구성 운영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김정훈 의원은 4일 "금융감독원에 자료요청을 통해 받은 답변자료인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에 대한 금융지원 내역'을 살펴보면 8월 5~30일까지 '일본 수출규제 금융애로 신고센터'를 통한 피해기업 상담건수는 170건이며 지원된 금융지원 226건에 지원금액은 4443억원에 달했다"고 밝혔다.

이를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직접 피해기업과 간접 피해기업으로 분류해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먼저 직접 피해기업으로 분류되는 '일본산 제품․원자재 등 수입업체'의 '일본 수출규제 금융애로 신고센터' 상담건수는 102건이었으며 실제 지원된 건수는 194건(전체 지원건 85.8%)에 금융지원액은 3768억원(전체 지원액 84.8%)이었다.

간접피해 상담 및 지원 내역을 살펴보면 ①'대 일본 수입업체와 거래하는 협력업체' 금융지원 15건(지원금액 291억원/상담 13건) ②'대 일본 수출업체 및 그 협력업체' 9건(지원금액 348억원/상담 35건) ③'불매운동 등 한․일 관계 악화 영향 업체' 8건(지원금액 36억원/상담 20건) 등 총 금융지원 32건(전체 지원건 14.2%)에 지원금액은 675억원(전체 지원액 15.2%)이었다.

김정훈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은 4일 일본 수출규제 장기화에 따른 대책 마련을 금융당국에 주문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김정훈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은 4일 일본 수출규제 장기화에 따른 대책 마련을 금융당국에 주문했다.
ⓒ 데일리중앙

김정훈 의원은 "일본의 수출규제로 직간접 피해를 입은 기업들의 금융지원 상담과 지원 실적이 시간이 지날수록 증가하고 있기에 한일간 무역전쟁 장기화에 대비한 금융지원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금융위원회는 현재 진행되고 있는 피해기업들에 대한 만기연장, 신규지원, 금리감면 이외 추가로 지원할 수 있는 금융혜택을 피해기업들과의 간담회 등을 통해 발굴하고 장기화에 따른 금융시장의 불안감 해소를 위해 관련 금융규제 완화 등의 정책 수단을 철저히 준비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최우성 기자 rambo435@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