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화당 "최고의 추석 선물은 조국 아웃이다"
상태바
민주평화당 "최고의 추석 선물은 조국 아웃이다"
  • 김용숙 기자
  • 승인 2019.09.04 11:36
  • 수정 2019.09.04 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에게 조국 후보자 지명철회 거듭 촉구
"실검을 조작할 순 있어도 민심을 조작할 순 없다"
"조국과 나경원, 조국과 황교안이 어떻게 똑같으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지난 2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자신에게 쏟아진 여러 의혹에 대해 대부분 모른다거나 자신과 관계없다 등의 답변으로 일관하며 부인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지난 2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자신에게 쏟아진 여러 의혹에 대해 대부분 모른다거나 자신과 관계없다 등의 답변으로 일관하며 부인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임명을 둘러싼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민주평화당은 조국 후보자 지명 철회를 대통령에게 거듭 촉구했다.

문정선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4일 내놓은 논평을 통해 "최고의 추석 선물은 조국 아웃"이라며 조국 후보자가 장관이 될 수 없는 이유를 설명했다.

문 대변인은 먼저 "수신제가는 일찌감치 무너졌고 언행일치는 조국의 적은 조국이라는 국민적 조롱거리로 전락했다"며 조 후보자의 도덕성을 지적했다.

이어 "촛불 시민들은 어떻게 조국과 나경원이 똑같으냐고 물었고 어떻게 조국과 황교안이 한 치 다르지 않느냐고 분노했다"고 개탄했다. 

문 대변인은 또 "고작 조국 하나를 지키고자 특권과 반칙에 면죄부를 남발하는 와중에도 지난해 학자금 대출을 이용한 학생들의 숫자는 46만 명을 넘었다"면서 "조국의 딸이 낙제 장학금으로 격려를 받는 사이에도 조국을 아버지로 두지 못한 청년들은 대출이자에 허덕이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조국 후보 지지자와 여권을 향해 "실검을 조작할 순 있어도 민심을 조작할 순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 대변인은 "취업난에 고통받는 청년들의 추석 상에 조국의 딸을 올려서는 안 된다. 조국이 되지 못한 선량한 아버지들의 추석 상에 조국을 올려서는 더욱 안 된다"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조국 후보자 지명철회를 재차 촉구했다.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묶음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