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청문회 우여곡절끝에 합의... 여야, 정면 대결 예고
상태바
조국 청문회 우여곡절끝에 합의... 여야, 정면 대결 예고
  • 김영민 기자
  • 승인 2019.09.04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사수' 민주당과 '조국 낙마' 자유한국당의 대결
자유한국당, 모든 화력 집중... "지금이라도 사퇴가 마땅"
나경원 "비위, 불법 차고넘친다. 특검·국정조사 불가피"
민주당 "이번 합의는 '국민의 명령'에 한국당이 굴복한 것"
'아니면 말고식' 아닌 수준높은 청문회로 국민께 화답해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게 쏟아진 의혹과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4일 조국 후보자 인사청문회 일정에 전격 합의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게 쏟아진 의혹과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4일 조국 후보자 인사청문회 일정에 전격 합의했다. 여야
의 정면 대결이 예고되고 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영민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게 쏟아진 의혹과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여야가 4일 조국 후보자 국회 인사청문회 일정에 극적으로 합의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만나 조국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6일 하루 열기로 최종 합의했다.

그동안 최대 쟁점이 됐던 조국 후보자 가족은 증인으로 부르지 않기로 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3일 조국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경과 보고서를 오는 6일까지 재송부 해달라고 국회에 요청했다. 

조국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열리지도 않았는데 청문보고서를 보내달라고 한 것이다. 인사청문회 없이 임명을 강행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에 인사청문회 없이 장관을 임명하는 것은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것이며 촛불정신에 대한 배신이라는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촛불혁명으로 탄생한 문재인 대통령으로서는 큰 부담이 아닐 수 없다.

여야 모두에게 청문회 무산에 따른 정치적 부담이 이번 합의의 배경이 된 것으로 보인다.

조국 후보자는 지난 2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에 대해 해명했지만 의혹을 제대로 해소하지는 못 했다는 지적이다.

여야가 이처럼 조국 청문회에 합의하면서 야당의 조국 후보자에 대한 파상공격이 예상되면서 청문회장은 그야말로 전쟁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그동안 축적한 화력을 6일 조국 청문회에 총집중할 예정이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청문회 일정 합의 직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국민의 알권리 차원에서 청문회 일정에 합의했지만 당의 기본적인 입장은 조국 후보자는 사퇴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검찰청에 가는 것이 법무부 장관실에 가는 것보다는 맞다고 생각한다고도 했다. 한국당은 이른바 '조국 게이트'에 대한 특검과 국정감사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나 원내대표는 "인사청문회를 한다는 것이 대통령의 임명 절차를 인정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지금 드러난 것만으로도 조국 후보자에 대해서 이 차고 넘치는 비위, 불법, 이러한 부분에 대해서 특검과 국정조사는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조국 후보자는 진실을 밝힐 용기 없으면 지금이라도 사퇴하라"고 주장했다.

이 대변인은 "이번 청문회는 특혜와 반칙은 물론 온갖 범죄 혐의까지 받는 조 후보자의 위선적인 삶에 면죄부를 주는 청문회가 아니라 그의 실체를 직접 목격한 국민들이 더 강하게 사퇴를 압박하는 청문회가 될 것"이라며 "조 후보자는 청문회에서까지 기자회견에서처럼 모르쇠와 변명으로 진실을 가릴 생각이라면 지금이라도 사퇴를 결심하고 검찰 수사에 응해 국민께 용서를 구하는 것이 나을 것"이라고 했다.

야당과 언론이 제기한 여러 의혹에 휩싸인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오는 6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야당의 파상 공세 속에 제기된 의혹을 제대로 해명할 수 있을 지 주목된다.copyright 데일리중앙
야당과 언론이 제기한 여러 의혹에 휩싸인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오는 6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야당의 파상 공세 속에 제기된 의혹을 제대로 해명할 수 있을 지 주목된다.
ⓒ 데일리중앙

민주당은 국민의 명령에 제대로 된 인사청문회로 답해야 한다며 '아나면 말고식'의 청문회는 지양돼야 한닥도 강조했다.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을 통해 "이번 합의는 청문회 개최라는 '국민의 명령'에 자유한국당이 사실상 굴복한 것"이라며 "그런 만큼 자유한국당은 수준 높은 청문회로 국민에게 화답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민주당도 조국 후보자의 자질 검증에 최선을 다 할 것"일고 밝혔다.

조국 후보자 역시 국민 앞에 최선을 다해주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오는 6일 오전 10시부터 국회 법사위 회의실에서 열리는 조국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조국 사수'의 민주당과 '조국 낙마'의 자유한국당이 정면 대결하는 장이 될 것으로 보인다. 

김영민 기자 kymin@dailiang.co.kr

묶음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