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조국 청문회에 화력 집중... "사퇴선고청문회될 것"
상태바
자유한국당, 조국 청문회에 화력 집중... "사퇴선고청문회될 것"
  • 김용숙 기자
  • 승인 2019.09.05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대통령은 범죄자 비호 포기하고 지명철회해야"
정경심 교수 구속수사 및 조국 후보자 직접 수사 촉구
나경원 "자질검증 끝났다. 역사적 심판·국민 법정될 것"
"내일 청문회는 역사에 가장 추한 이름 남기는 날 될 것"
자유한국당은 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하루 앞으로 다가온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국회 인사청문회에 화력을 총집중하겠다고 밝혔다.copyright 데일리중앙
자유한국당은 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하루 앞으로 다가온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국회 인사청문회에 화력을 총집중하겠다고 밝혔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자유한국당이 오는 6일 열리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국회 인사청문회에 화력을 총집중할 태세다.

그동안 쏟아진 위법, 위선, 편법 등의 의혹을 총정리해서 조국 후보자를 반드시 낙마시켜 집으로 돌려보내겠다는 것이다. 

특히 '조국 청문회'에 대해 역사적 심판, 국민의 법정 등의 표현을 써가며 이 청문회에 임하는 강렬한 결기를 드러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5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내일 청문회는 조 후보자의 위법, 위선, 위험을 총정리해서 생중계로 보여드리는 사퇴선고청문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황교안 대표도 "내일 청문회를 통해서 (조국 후보자의) 불법행위들을 낱낱이 국민들에게 알려드릴 것"이라고 했다.

황 대표는 "어제 검찰이 조국 후보자의 부인을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자신이 근무하는 동양대의 총장표창장을 위조해서 이를 딸의 부산대 의전원에 활용한 혐의"라며 "이는 명백한 범죄행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국당 지도부는 특히 조국 후보자 부인 정경심 교수가 "딸의 표창장이 정상 발급된 걸로 해달라" "위임을 받은 걸로 해달라"고 부탁했다는 최성해 동양대 총장의 발언을 언급하며 총공세를 예고했다.

정 교수는 자신이 센터장으로 있던 동양대 영어영재교육센터에서 딸이 봉사활동을 하게 하고 허위로 총장표창장을 발급해줬다는 의혹으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황교안 대표는 "한국당은 국민들께서 조국의 실체를 아실 수 있도록 내일 청문회에 당력을 집중해 나가도록 하겠다. 지금 이 상황은 결국 조국 스스로 조승조박, 자승자박한 것이다. 지금이라도 스스로 물러나 검찰수사를 받는 것이 그나마 국민들에게 죄를 덜 짓는 일이 될 것"이라 했다.

황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에게도 "국민의 분노를 직시해서 범죄자 비호를 포기하고 즉각 지명을 철회할 것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5일 당 공식회의의에서 '조국 청문회'와 관련해 "자질검증은 이미 끝났다"며 "내일 청문회는 조국 후보자가 역사에 가장 추한 이름을 남기는 하루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5일 당 공식회의의에서 '조국 청문회'와 관련해 "자질검증은 이미 끝났다"며 "내일 청문회는 조국 후보자가 역사에 가장 추한 이름을 남기는 하루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 데일리중앙

나경원 원내대표는 당장 정경심 교수를 구속수사할 것을 촉구했다.

조국 후보자에 대해서도 피의자 전환 및 직접수사에 나서라고 검찰에 압박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국 후보자에 대한 자질검증은 이미 끝났다고 했다.

따라서 '조국 청문회'는 후보자의 의혹을 총정리해서 국민께 생중계로 보여드리는 사퇴선고 청문회라고 규정했다. 역사적 심판이자 국민의 법정이 될 것이라 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국 후보자에게 직접 추궁하겠다"며 "몰랐다고 하지 마시라, 물어서 알아봐서 답을 들고 오시라. 치졸한 가족핑계 대지 마시라. 그리고 어설픈 감성팔이 생각도 하지 마시라"고 경고했다.

또 3대 문제점을 언급했다. 

나 원내대표는 "첫째, 각종 범죄행위들이다. 내일 모두 무너질 것이다. 둘째, 부정과 특권, 반칙으로 가득찬 부도덕이다. 온갖 못된 행동들을 골라서 해온 그의 새치기 삶을 드러내겠다. 셋째, 조국 후보자의 이중성이다. 내일 가면을 벗겨내고 실체를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결단을 거듭 촉구했다. 이 정권이 조국 정권이라는 소리를 듣지 않으려면 대통령의 지명 철회 결단으로 정권의 자존심을 지켜야 한다는 것이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마지막으로 조국 후보자에게 "내일의 청문회는 그대가 이 나라 역사에 가장 추한 이름을 남기는 가장 후회스러운 하루가 될 것이다. 양심이 있다면 그 위선의 탈을 쓰고 청문회에 나타나지 않기를 바라겠다"고 충고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6일 오전 10시부터 국회 법사위 회의실에서 열린다.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묶음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