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실검 조작은 제2의 드루킹 사건"... 네이버 본사 항의 방문
상태바
자유한국당 "실검 조작은 제2의 드루킹 사건"... 네이버 본사 항의 방문
  • 김용숙 기자
  • 승인 2019.09.05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힘내세요' '가짜뉴스 아웃' '법대로 임명' 등 실검 상위권 점령
네이버는 실검 조작 세력을 업무방해 혐의로 검찰에 수사 요청해야
자유한국당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 이후 불거진 실시간 검색어 조작 논란과 관련해 5일 오후 네이버 본사를 항의 방문해 실검 조작 세력을 업무방해 혐의로 검찰에 수사 요청할 것을 촉구할 예정이다.copyright 데일리중앙
자유한국당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 이후 불거진 실시간 검색어 조작 논란과 관련해 5일 오후 네이버 본사를 항의 방문해 실검 조작 세력을 업무방해 혐의로 검찰에 수사 요청할 것을 촉구할 예정이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자유한국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 이후 불거진 실시간 검색어 조작 논란과 관련해 포털 사이트를 직접 찾아가 항의하는 등 강력 대응에 나선다.

한국당 미디어특별위원회는 최근 실시간 검색어 조작 사태를 제2의 드루킹 사건으로 규정하고 이를 방치하는 포털 사이트에 항의하겠다며 5일 네이버 본사를 방문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3시30분 성남 네이버 본사 항의 방문에는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한국당 소속 국회 과방위 의원, 미디어특별위원회 위원들이 참여한다. 

아울러 당 미디어특위 법률지원단에서는 이 사건 관련 당 차원의 고발을 검토 중이다.

실시간 검색어가 특정 정치세력의 소위 '좌표찍기'에 의해 조작되는 정황은 지난달 27일부터 포착됐다. 

네이버와 다음 등 대형 포털 사이트에는 이때부터 '조국 힘내세요'가 실시간 검색어 상위에 올라왔다. 이후 '가짜뉴스 아웃'(28일), '한국언론사망'(29일), '법대로 임명'(9월 2일), '근조 한국언론, 보고 있다 정치검찰'(3일) 등 조국 후보를 응원하는 검색어가 차례로 검색어 상위를 점령했다. 

이에 대해 한국당 미디어특별위원회에서는 조국 후보자가 여론의 지탄을 받는 상황과는 대조적인 모습이라고 지적했다.

박성중 한국당 미디어특별위원회 위원장은 "조국 후보를 지지하는 일부 정치 세력에 의해 실시간 검색어가 손쉽게 조작되는 신종 여론조작 수법은 지난 대선 당시 드루킹 사건을 연상시킨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양대 포털(네이버와 다음)의 전직 간부들이 현재 청와대 요직을 차지하고 있다는 사실과 무관한지도 의심스럽다"고 했다.

지난 드루킹 사건 이후 네이버는 실시간 검색어 서비스 개선을 약속하고 2018년 10월 실검 운영 방식을 일부 변경했다. 

박 위원장은 "그러나 이번 실검 조작 사태는 그러한 네이버의 조치는 미진했거나 아무 소용이 없었다는 점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포털업체에 대해 실시간 검색어 서비스를 조작 불가능하도록 제대로 손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제대로 관리할 자신이 없으면 차제에 실시간 검색어 서비스 자체에서 손을 떼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당 미디어특별위원회는 이날 네이버 방문에서 한성숙 대표를 만나 "실시간 검색어 조작은 여론조작이며 여론조작은 민주주의를 훼손하고 헌법 가치에 도전하는 중대범죄"라고 지적하고 실시간 검색어 조작 세력을 업무방해 혐의로 검찰에 수사를 요청할 것을 촉구할 예정이다. 

한국당은 네이버와 다음이 여론 조작 우려가 있는 검색어가 실시간 검색어에 뜨지 않도록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고 방치할 경우 법과 제도를 통해 해결 방법을 찾겟다고 밝혔다.

한국당 미디어특별위원회는 네이버 본사 항의 방문에 앞서 이날 오후 1시20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당의 입장을 브리핑할 계획이다.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