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청문회 출석한 김형갑 웅동학원 이사 "배신감 생긴다"
상태바
조국 청문회 출석한 김형갑 웅동학원 이사 "배신감 생긴다"
  • 김용숙 기자
  • 승인 2019.09.06 1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 믿고 맡겼는데 오늘 이런 일이 생기니 무슨 생각 들겠나"
조국 후보자 일가의 투명하지 않은 학교 운영에 불만 드러나
"학교를 투명하게 운영했더라면 오늘 이런 문제 없었을 것"
조국 후보자의 웅동학원 사회 환원 주장에 "이론상 맞지 않다"
김형갑 웅동학원 이사는 6일 국회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증인으로 출석해 "다 믿고 맡겼는데 오늘 이런 일이 생기니 배신감이 생긴다"며 조국 후보자 일가에 대한 불만을 나타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김형갑 웅동학원 이사는 6일 국회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증인으로 출석해 "다 믿고 맡겼는데 오늘 이런 일이 생기니 배신감이 생긴다"며 조국 후보자 일가에 대한 불만을 나타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김형갑 웅동학원 이사는 6일 국회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증인으로 나와 "학교를 투명하게 운영했더라면 (오늘과 같은) 문제가 없었을 것"이라며 투명하지 않은 학원 운영에 불만을 드러냈다.

김형갑 이사는 조국 후보자 인사청문회의 증인으로 이날 오후 유일하게 출석했다.

김 이사는 조국 후보자 선친인 고 조변현 웅동학원 전 이사장과 친구이고 웅동중학교 1회 졸업생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김 이사는 할아버지가 독립운동을 한 독립운동가의 자손이다.

김형갑 이사를 상대로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질의가 끝없이 이어졌다.

김 이사는 장제원 의원의 질의에 "발전을 하기 위해 읍내 시장통에 있는 학교를 처분해 좋은 환경에서 아이들이 공부할 수 있도록 옮기는 도중에 문제가 생길 수 있고 예산의 부족이 있을 수도 있는데 그 뒤에 모든 것의 결과를 이사회에 내놓고 이렇게 해서 이렇게 됐다 하고 투명하게 했더라면 문제가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은재 의원 질의에 "믿고 다 맡겼는데 오늘 이런 일이 생기니까 저로서는 무슨 생각 들겠나. 배신감이 생긴다. 솔직한 얘기로. 저는 가감이 없다"고 했다.

김진태 의원이 '조변현 웅동학원 전 이사장이 웅동학원을 인수한 뒤 학교가 더 좋아졌냐, 안 좋아졌냐'고 묻자 김 이사는 "조변현씨가 이사장이 된 뒤 웅동학원이 좋아진 면도 있고 안 좋아진 면도 있다"고 답했다.

조국 후보자 쪽이 소송에 제대로 대응을 하지 않아 웅동학원이 100억원의 채무를 안게 됐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그 사실에 대해서는 잘 모른다"고 했다.

김도읍 의원은 '옛날에 사립학교는 동네 주민들이 십시일반으로 돈을 보태서 학교를 만든 것 아니냐'고 물었다.

이에 김 이사는 "그렇다. 갹출해서 그렇게 세운 학교다"라고 답했다.

이어 김도읍 의원은 '조국 후보자가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웅동학원을 자기 사유물처럼 개인 재산처럼 사회에 기부하겠다, 환원하겠다는 건 어불성설이죠'라고 다시 물었다.

김형갑 이사는 "그것은 이론상 맞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짧게 대답했다. 학교는 개인 재산이거나 사유물이 될 수 없다는 입장을 이렇게 표현한 것이다.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묶음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