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사모펀드쇼' 검색어 1위가 된 이유는?
상태바
'검찰사모펀드쇼' 검색어 1위가 된 이유는?
  • 주영은 기자
  • 승인 2019.09.09 09:43
  • 수정 2019.09.09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사모펀드쇼'가 검색어 1위에 오른 이유
'경찰사모펀드쇼'가 검색어 1위에 올랐다.

조국(54)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조국사모펀드'의 핵심인물들에 대해 구속영장을 잇달아 청구하자 조 후보자의 지지자들이 반발에 나섰다. 

조 후보자 지지자들은 9일 검찰을 비난하며 '조국사모펀드쇼'라는 검색어를 띄웠다.

조 후보자의 지지자들은 '조국 힘내세요' '조국 응원합니다'등을 검색어에 올려 인터넷으로라도 지지하겠다는 마음을 표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9일 조 후보자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코링크PE) 이모 대표와 코링크PE로부터 투자받은 가로등점멸기 제조업체 웰스씨앤티 최모 대표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에게는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 증거인멸 교사 혐의가 적용됐다.

웰스씨앤티는 조 후보자의 처남과 그의 두 아들을 포함한 일가의 사모펀드 출자금 14억원 가운데 대부분을 투자받은 업체다. 코링크PE는 일가의 출자금에 자체 자금 10억원을 더한 23억8천500만원을 웰스씨앤티에 투자했다. 사모펀드에서 투자받은 이후 관급공사 수주물량이 급증해 조 후보자의 영향력이 미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최 대표는 최근 검찰 조사에서 법인통장을 일종의 대포통장으로 코링크에 제공했고, 투자금 중 20억원 이상이 코링크로 송금되거나 수표로 인출돼 사라졌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웰스씨앤티 회계장부에 대표이사 개인 자금(가수금)으로 잡혀있는 5억3천만원이 증발한 사실을 포착해 횡령 혐의를 적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영은 기자 chesil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