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을 수사하면 국민을 섬기는 검찰, 나를 수사하면 정치검찰?"
상태바
"남을 수사하면 국민을 섬기는 검찰, 나를 수사하면 정치검찰?"
  • 석희열 기자
  • 승인 2019.09.09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평화당, 윤석열 총장과 검찰을 정치검찰로 몰아가는 민주당 강력 비판
검찰의 칼끝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향하고 민주당이 정치검찰 프레임을 덧씌우고 있는 가운데 민주평화당이 여권을 강력 비난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검찰의 칼끝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향하고 민주당이 정치검찰 프레임을 덧씌우고 있는 가운데 민주평화당이 여권을 강력 비난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석희열 기자] 검찰의 칼끝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향하고 있는 가운데 정치검찰 프레임을 덧씌우고 있는 민주당을 민주평화당이 강력 비난했다.

9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평화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당 지도부는 한 목소리로 민주당과 조국 후보자를 향해 '내로남불'에 빗대 비판했다.

먼저 조배숙 원내대표는 민주당에 대해 "남을 수사하면 국민을 섬기는 검찰이고 나를 수사하면 정치검찰이냐"고 날을 세웠다.

조 원내대표는 '국민을 섬기는 검찰 정의와 원칙을 바로 세우도록 거듭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한 지난달 민주당이 발표한 논평을 거론하며 이렇게 지적했다.

특히 민주당은 민심분열정치를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조 원내대표는 "여당은 언론이 조국 후보자에게 의혹을 제기하면 가짜뉴스라 몰아붙인다. 검찰이 수사를 위해 압수수색을 하고 공소시효에 맞춰 기소한 것을 놓고 정치검찰이라 비난한다. 정부여당은 조국 후보자를 지키기 위해 언론과 검찰을 공격하며 언론이 가짜뉴스를 만든다고 하지만 정작 거짓말은 조국 후보자가 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국 후보자가 지난 8월 9일 법무부 장관에 지명된 뒤 온 나라가 '조국 하나'로 찢어지고 있는 모양새다.

조배숙 원내대표는 "여당은 가짜 뉴스라고 우기지만 청문회에서 조국 후보자의 의혹이 해소되지 않았다는 것이 크다. 여당 주장처럼 의혹 제기가 가짜뉴스였다면 의혹은 청문회에서 해결됐어야 한다. 의혹을 가짜뉴스로 매도한 민주당은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주현 최고위원도 조국 후보자 임명 반대 여론이 50%를 웃돌고 있다며 조국 후보자에 대한 검찰 수사를 반개혁으로 몰아붙이고 있는 민주당을 비난했다.

박 최고위원은 "여당 주변 인사들은 조국 후보자 주변에 대한 검찰의 수사를 검찰개혁에 대한 저항이라고 단정하거나 의심하고 있다"며 "하지만 여권의 대대적인 엄호에도 불구하고 조국 후보자 임명에 대한 반대여론이 과반을 훌쩍 넘는 상황에서 검찰의 수사를 반개혁이라고 몰아칠 근거는 취약하다"고 지적했다. 

국민은 바보가 아니다라고 민주당에 상기시켰다. 

박 최고위원은 "'권력에 굽힘 없는 강력한 원칙주의자로 역대 누구보다 검찰총장으로 적합하다'라며 윤석열 후보 지명을 촉구했던 여당이 아니었던가"라며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총장은 좌고우면하지 않고 스스로 밝힌 원칙을 지켜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김종구 최고위원은 '진실이 신발을 신는 동안 거짓이 지구를 반 바퀴를 돈다'고 한 미국의 소설가 마크 트웨인의 말을 소개했다.

김 최고위원은 "(조국 후보) 낙마가 안 오면 레임덕이 온다. 오늘 내일 사이에 제가 아는 정보에 의하면 다른 후보 물색으로 가지 않느냐는 것을 말씀드린다. 레임덕이 오지 않고 이 정권이 성공하기 바라는 마음"이라고 말했다.

대변인들도 가세했다.

문정선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대통령은 특정 정치 집단의 우두머리가 아니다"라며 조국 후보자 지명 철회를 재차 촉구했다.

문 대변인은 "민심이 조국을 버린 지는 이미 오래다. 조국 후보자는 법무수장으로서의 자격도 권위도 상실한 식물상태다. 특권과 반칙의 대명사가 된 조 후보자를 놓고 사법개혁을 말해서는 안 된다"며 대통령의 결단을 요구했다.

이승환 대변인은 조국 후보 배우자 기소 이후 윤석열 검찰총장을 처벌해 달라는 국민청원이 40만명을 넘어섰다며 윤석열 검찰총장을 흔들지 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검찰에 대한 청와대와 민주당 그리고 총리의 계속된 경고와 그리고 청와대와 검찰의 조국 후보자를 둘러싼 공방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여권 지지층의 결집에 대해 우려를 나타낸 것이다.
 


 

석희열 기자 shyeol@dailiang.co.kr

묶음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