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정선 "문 대통령, 고작 친문패권의 우두머리로 커밍아웃?"
상태바
문정선 "문 대통령, 고작 친문패권의 우두머리로 커밍아웃?"
  • 석희열 기자
  • 승인 2019.09.09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임명 강행을 '친문패권 우두머리'에 빗대 맹비판
"노무현의 원칙과 특권 없는 세상을 내팽개쳤고 국민의 상처에 소금까지"
문정선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9일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한 데 대해 국회 브리핑을 통해 "고작 친문패권의 우두머리로 커밍아웃인가"라고 비판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문정선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9일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한 데 대해 국회 브리핑을 통해 "고작 친문패권의 우두머리로 커밍아웃인가"라고 비판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석희열 기자] 문정선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9일 문재인 대통령이 의혹과 상처 투성이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한 데 대해 "고작 친문패권의 우두머리로 커밍아웃인가"라고 비꼬아 비판했다.

문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장관 임명 강행에 대해 "노무현의 원칙과 특권 없는 세상을 내팽개쳤고 특권과 반칙 없는 세상을 요구한 국민들의 상처에 소금까지 뿌렸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청와대와 민주당은 더 이상 촛불을 팔아서는 안 되며 더 이상 노무현을 팔아서도 안 된다"고 지적했다.

문 대변인은 "이제 법무부장관은 범죄 피의자인 처의 변호 전략을 짜고 국민의 검찰은 범죄 피의자인 법무부장관 부인의 범죄를 단죄하는 희대의 광경이 펼쳐지게 됐다"고 문 대통령의 조국 장관 임명 강행에 거듭 반발했다. 

석희열 기자 shyeo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