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중앙공원서 오는 21일 꽃무릇 축제 열어
상태바
성남시, 중앙공원서 오는 21일 꽃무릇 축제 열어
  • 이성훈 기자
  • 승인 2019.09.11 0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6만2000본 꽃대 올라 붉은 융단 깔아 놓은 듯 '장관'
이달 21일 성남시 분당구 수내동 중앙공원에서 '꽃무릇 축제'가 열린다. 축제 현장은 36만2000본의 꽃대가 올라 꽃무릇이 붉은 융단을 깔아 놓은 듯 장관을 이룰 것으러 보인다. (사진=성남시)copyright 데일리중앙
이달 21일 성남시 분당구 수내동 중앙공원에서 '꽃무릇 축제'가 열린다. 축제 현장은 36만2000본의 꽃대가 올라 꽃무릇이 붉은 융단을 깔아 놓은 듯 장관을 이룰 것으러 보인다. (사진=성남시)ⓒ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이성훈 기자] 성남시가 '꽃무릇 축제'를 연다. 오는 9월 21일 오전 9시~오후 6시 분당구 수내동 중앙공원.

축제 현장은 36만2000본의 꽃대가 올라 꽃무릇이 붉은 융단을 깔아 놓은 듯 장관을 이룬 곳이다.

공원 안 황새울광장부터 보도2교까지 500m 구간 산책로의 울창한 나무 아래에 꽃무릇 군락지가 9400㎡ 규모로 펼쳐져 있다.

시는 꽃무릇의 아름다움을 시민과 함께하려고 이날 축제를 마련한다고 설명했다.

숲 해설가(2명)가 10~15명씩 그룹을 짠 시민들과 중앙공원 꽃무릇 길을 탐방하는 프로그램이 오전 10시 30분, 오후 2시 30분 등 두 차례 운영된다.

꽃무릇 거리에선 오후 2시 성남시 홍보대사인 코리아주니어빅밴드의 관악 연주회가 열린다.

황새울광장엔 시민 체험 행사장이 펼쳐져 예쁜 손글씨, 꽃무릇 부채와 꽃무릇 구근 화분 만들기, 꽃무릇 색칠 명상, 분갈이 체험, SNS 인증샷 이벤트에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이날 프로그램 참여자에 한해 9월 20~29일 열리는 신구대학교 식물원의 꽃무릇 축제 입장 할
인권(7000원→3500원)을 오전, 오후에 각 150매씩 나눠준다.

꽃무릇은 꽃이 필 때는 잎이 없고, 잎이 날 때는 꽃이 지는 특성이 있다. 꽃과 잎이 한 번도 만나지 못해 그리워한다 해서 '상사화'라고도 불린다. 

하지만 꽃무릇과 7~8월에 피는 상사화와는 전혀 다르다.

꽃무릇은 큰 나무 아래 반그늘에서 잘 자라며 한 번 뿌리내리면 알뿌리가 계속 분근돼 군락지가 매년 무성해진다.

성남시 중앙공원 꽃무릇은 2015년 16만2000본(4500㎡)을 식재한 것이 최근 4년 간 지속 분근돼 현재 36만2000본(9400㎡)의 수도권 최대 꽃무릇 군락지를 형성하고 있다.

중앙공원 꽃무릇은 축제날 절정을 이뤄 이달 말까지는 붉은 꽃을 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성훈 기자 hoonls@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