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 앵커 멘트 어땠길래... KBS 최경영기자 저격
상태바
손석희 앵커 멘트 어땠길래... KBS 최경영기자 저격
  • 주영은 기자
  • 승인 2019.09.11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석희 앵커의 진행모습과 KBS 최경영기자의 페이스북
손석희 앵커의 진행모습과 KBS 최경영기자의 페이스북

JTBC 손석희 앵커 겸 사장의 멘트가 수면위로 떠올랐다. '뉴스룸'은 "조국 법무부 장관의 아내이자 동양대 정경심 교수가 SNS를 통해 해명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과정에서 손 앵커는 "피의자 신분인 법무부 장관의 부인이 직접 여론전에 뛰어드는 것이 적절하느냐 하는 지적도 물론 나오고는 있다"고 말했다. 

관련 소식을 보도한 JTBC 김필준 기자는 "정치권에서는 정 교수의 페이스북 해명에 대해 '방어권 행사 차원'이라는 반응도 있지만 '피의자 신분인 법무부 장관 부인이 직접 여론전에 나서는 건 수사 공정성을 해칠 수 있다'는 비판이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이 방송을 시청한 KBS 최경영기자는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앵커 멘트가 편파적이라며 비판했다. 최 기자는 앵커의 멘트를 적은 뒤 "이런 게 전형적인 통념을 바탕으로 한 왜곡된 비판 사례"라고 말했다. 또한 "피의자 신분인  법무부 장관의 부인이 직접 여론전에 뛰어드는 것" 이 문장이 편견이며 일단 단어 선택이 부정적이다"며 손 앵커의 멘트를 간접적으로 꼬집었다. 

이에 앞서 동양대 정경심 교수는 자신의 SNS를 통해 동양대 총장상 위조'와 '조국 펀드 관계사 고문료 수수' 등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주영은 기자 chesil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