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부, 윤석열 배제 특별수사단 제안... 배후 밝혀야
상태바
조국 법무부, 윤석열 배제 특별수사단 제안... 배후 밝혀야
  • 석희열 기자
  • 승인 2019.09.11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오수 법무 차관 등, 조국 장관 취임날 윤석열 뺀 수사단 제안
사실상 '조국 장관 가족' 의혹 검찰 수사 무력화 시도로 비쳐져
민주평화당 "조국 장관과 법무부는 검은 기획의 배후를 밝혀라"
김오수 법무부 차관 등 법무부 고위 간부들이 조국 장관 일가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해 윤석열 검찰총장을 배제하는 특별수사팀 구성을 검찰에 제안한 것으로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김오수 법무부 차관 등 법무부 고위 간부들이 조국 장관 일가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해 윤석열 검찰총장을 배제하는 특별수사팀 구성을 검찰에 제안한 것으로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석희열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의혹과 논란이 대통령의 장관 임명 강행 이후에도 이어지고 있다.

김오수 법무부 차관 등 법무부 고위 간부들은 조국 장관 취임식이 열린 지난 9일 조 장관 일가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해 윤석열 검찰총장을 배제하는 특별수사팀 구성을 검찰에 제안했다고 한다.

법무부의 이러한 제안에 대해 윤석열 검찰총장이 단호하게 거절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보기에 따라 조국 장관 가족을 둘러싼 여러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를 무력하하려는 시도로 읽힐 수 있는 대목이다.

민주평화당은 검은 배후 등의 표현을 써가며 조국 장관과 법무부의 대국민 사죄를 촉구했다.

이승한 평화당 대변인은 11일 논평을 내어 "우려가 현실로 나타났다"며 수용 여부를 떠나 발상 자체가 불순하다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이것은 조국 장관을 통한 검찰개혁을 이야기하는 문재인 정부의 허상이 비치는 부분"이라며 "이것이 야당과 다수의 국민이 배우자가 기소된 조국 장관의 임명을 그토록 반대하는 이유"라고 상기시켰다.

단순한 아이디어 차원의 의견 조정으로 유야무야될 수 있는 부분이 아니다라며 검은 기획의 배후를 반드시 밝혀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대변인은 이번 사태에 대해 "자신들의 입맛에 맞는 수사팀을 만들어 조국 장관과 가족을 둘러싼 의혹들을 무력화시키겠다는 의도로도 보일 수 있다"며 "조국 장관과 법무부는 당장 이러한 검은 기획의 배후를 밝히고 국민 앞에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석희열 기자 shyeol@dailiang.co.kr

묶음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