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늬·윤계상 결별설 '사실 무근'
상태바
이하늬·윤계상 결별설 '사실 무근'
  • 주영은 기자
  • 승인 2019.09.11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opyright 데일리중앙
사진 : 이하늬 인스타그램 / 이하늬·윤계상 결별설 '사실 무근'

배우 이하늬·윤계상 커플의 결별설이 확산되면서 소속사의 해명이 이어졌다. 

결별설은 이하늬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게시물에서 시작됐다. 이하늬는 10일 밤 인스타그램에 반려견 '감사'와 함께 찍은 사진을 업로드했다.

이하늬는 '#모든건변하니까'란 해시태그와 "5년전 애기 감사와 나. 설령 항상 함께하는 관계라도 그때와 지금, 나도 너도 다르니 달라지는 것이 당연하겠지만 지나고 보면 사무치게 그리운 날들. 다시 돌아오지 않는 날들. 그런 오늘"이라는 글을 남겼다. 관련한 해설 기사들이 '결별설'을 확산시키는 촉매가 됐다.

논란이 확산되자 소속사 측에서 "논란이 된 글은 문제의 사진에 나온 반려견과의 애틋한 감정을 표현한 것 뿐"이라며 "키운 지 5년이 흘러 그만큼 성장한 반려견을 보고 이에 얽힌 소회를 적은 것"이라고 했다.

윤계상과 이하늬는 2013년부터 공개연애를 시작했다.

 

주영은 기자 chesil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