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혜선, 이재용·김증연 등 재벌비리·갑질기업 총수 줄줄이 국감 증인 신청
상태바
추혜선, 이재용·김증연 등 재벌비리·갑질기업 총수 줄줄이 국감 증인 신청
  • 김영민 기자
  • 승인 2019.09.17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양유업, BHC, 써브웨이, 대우조선해양 등 '갑질' 기업 대표들도 증인 신청
추혜선 "경제민주화 가로막는 재벌·대기업 갑질 문제 낱낱이 파헤쳐야 한다"
국회 정무위 정의당 추혜선 의원(왼쪽에서 두번째)은 17일 재벌비리·갑질기업 총수들을 올 정기국회 국정감사 증인으로 부르겠다고 밝혔다.copyright 데일리중앙
국회 정무위 정의당 추혜선 의원(왼쪽에서 두번째)은 17일 재벌비리·갑질기업 총수들을 올 정기국회 국정감사 증인으로 부르겠다고 밝혔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영민 기자] 국회 정무위 정의당 추혜선 의원이 재벌비리·갑질기업 총수들을 줄줄이 국회 국정감사 증인으로 신청했다.

추혜선 의원은 17일 "분식회계·편법승계 등의 의혹을 받고 있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그리고 조선사(현대중공업·대우조선해양), 남양유업, BHC, 써브웨이, 골프존 등의 경영진을 국정감사 증인으로 신청했다"고 밝혔다.
 
정의당 민생본부장을 맡고 있는 추 의원은 "중소기업,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의 어려움을 조금이나마 해소할 수 있는 국정감사가 돼야 한다"며 "경제력 집중을 심화시키는 재벌총수의 비리와 대기업의 불공정행위·갑질 문제를 핵심 의제로 다룰 생각"이라고 말했다.

특히 이번 정무위 국감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분식 논란의 핵심인 이재용 부회장의 책임 문제가 다시 한 번 도마 위에 오를지가 관건이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또한 한화종합화학 지분 매각 가격의 적정성 및 한화시스템과 한화 S&C의 합병 비율의 적정성이 문제되고 있다.

추 의원이 꾸준히 지적해 온 대우조선해양 등 조선업 하도급 갑질과 이에 대한 공정위의 해결 의지도 중요한 사안이 될 것으로 보인다.

남양유업은 밀어내기 및 장부조작으로 공정위로부터 시정명령, 과징금, 검찰고발 등의 제재를 받았지만 피해 대리점주에 공급차별과 대리점 담보처분으로 보복 행위를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추 의원은 이날 전국대리점살리기협회와 함께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남양유업 갑질에 대한 공정위의 철저한 조사를 촉구하고 국감에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을 부를 것이라고 밝헜다.

BHC는 최근 가맹점주협의회 간부들에 대한 무더기 계약 해지로 가맹점의 권익 보호를 위한 협의회 활동을 무력화시키는 보복이 아니냐는 비판을 받고 있다.

써브웨이는 '한국 가맹점주가 본사의 결정에 이의를 제기하려면 미국 중재해결센터에서 직접 영어로 소명해야 한다'고 밝혀 논란이 돼 왔다. 최근 미 중재해결센터에서 해당 가맹점에 대해 폐점을 용인하는 결과가 나왔지만 국내가맹점에 국내법이 적용되지 않는 사례가 정당한지에 대해 공정위의 조사 결과가 주목된다.

또 골프존은 비가맹점 차별과 보복 조치 등 대표적 기업 갑질 사례로 평가받아 왔지만 공정거래위원회는 무혐의 처분을 내린 바 있다. 추 의원은 올해 국감에서 골프존유원홀딩스 김영찬 회장을 증인으로 신청했다.

추 의원은 "20대 국회 마지막 국정감사인 만큼 민생의 현장에서 고통받는 '을'들의 목소리에 응답해 경제민주화를 가로막는 재벌대기업 갑질 문제를 낱낱이 파헤쳐야 한다"고 말했다. 

김영민 기자 kymin@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