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펀드'가 아니라 '익성펀드?' 검찰, 익성 압수수색 들어가
상태바
'조국펀드'가 아니라 '익성펀드?' 검찰, 익성 압수수색 들어가
  • 주영은 기자
  • 승인 2019.09.20 13:26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opyright 데일리중앙
사진 : 네이버지도 / '익성펀드' 소리를 듣고 있는 (주)익성 충북 본사 모습

 (주)익성이 조국 가족펀드 관련 구속 수감된 조국 법무부 장관의 5촌 조카 조 모 씨가 사채시장에서 현금화한 10억 3000만 원을 회장에게 건넨 정황이 파악되어 검찰이 압수수색에 들어간다.

검찰은 조국 장관 관련 사모펀드와 딸 입시비리 등과 관련해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다. 조 장관 가족이 투자한 것으로 알려진 사모펀드 운용사와 관련된 자동차 부품업체인 익성의 충북 본사, 익성의 자회사인 IFM 본사 사무실도 압수수색에 나섰다.

추가적으로 IFM의 대표로 재직하다 최근 사퇴한 김 모 씨의 자택도 압수수색 중이다. 김 씨는 익성에서 2차 전지 관련 연구원으로 일한 바 있고, 조 장관 사모펀드 운용사인 코링크PE의 자문위원으로 참여해 사모펀드 수사의 핵심인물 중 한 명으로 꼽히고 있다.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진행자인 김어준 씨는 19일 방송을 통해 "코링크PE가 처음 설립된 2016년 투자제안서를 살펴보면 내용이 거의 익성을 위한 것"이라면서 "코링크가 익성 자금을 조달한 내용이 핵심이다. 익성을 압수수색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가 있다.

이날 방송에 패널로 출연한 서기호 변호사도 "5촌 조카 녹취록에도 익성이 드러나면 안 된다는 이야기가 나온다"면서 "익성이 (사모펀드의)주인이라는 증거다. 조국 펀드가 아니라 익성 펀드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정황들을 바탕으로 일부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조국 펀드가 아니라 익성 펀드다' 라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주영은 기자 chesill@dailiang.co.kr